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흥도 해상서 낚싯배 선장 철골 구조물에 맞아 부상

송고시간2018-09-08 17:14

환자 옮기는 해경
환자 옮기는 해경

[인천해양경찰서 제공]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8일 오전 8시 13분께 인천시 옹진군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6.67t급 낚싯배 선장 A(34)씨가 어선 내부에서 떨어진 철골 구조물에 머리를 맞아 다쳤다.

또 다른 낚싯배를 모는 A씨 아버지(63)의 신고를 받은 해경은 연안구조정을 투입해 A씨를 인근 영흥도 진두항으로 옮긴 뒤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머리 일부가 찢어진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 "A씨의 낚싯배에 타고 있던 낚시꾼 12명과 다른 선원 1명은 해경 경비정 등에 옮겨타고 진두항으로 무사히 입항했다"고 말했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