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승환, ⅔이닝 1피안타 1K 무실점…팀은 다저스에 패(종합)

송고시간2018-09-08 13:51

커쇼 승리·마에다 세이브…다저스, 콜로라도 0.5경기 차 추격

오승환
오승환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나흘 만의 등판에서 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그러나 팀은 패했다.

오승환은 8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2-4로 밀린 7회초 1사 1루에 등판, ⅔이닝을 1피안타 1삼진 무실점으로 던졌다.

오승환은 첫 상대 엔리케 에르난데스와 풀 카운트로 맞서다가 중전 안타를 허용했다.

땅볼로 처리될 수도 있는 타구였으나, 자신의 글러브를 맞고 굴절돼 외야로 굴러간 다소 불운한 피안타였다.

그러나 이후 오승환은 운 좋게 두 개의 아웃 카운트를 한 번에 잡아냈다.

오승환은 1사 1, 3루 위기에서 오스틴 반스를 헛스윙 파울팁 삼진으로 처리했다.

이때 주자 두 명이 모두 런다운에 걸렸다. 콜로라도 내야수들은 3루와 홈 플레이트 사이에 갇힌 3루 주자 코디 벨린저를 태그아웃하며 이닝을 끝냈다.

오승환은 지난 4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서 빅리그 데뷔 첫 연타석 홈런을 맞고 1이닝 3실점으로 흔들렸지만, 나흘 만에 다시 등판해 견고한 투구를 되찾았다.

오승환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2.83에서 2.80으로 내려갔다.

그러나 콜로라도는 점수를 뒤집지 못하고 다저스에 2-4로 패했다.

콜로라도는 7회말 2사 만루 기회를 잡았지만, 트레버 스토리가 삼진으로 돌아서며 득점에 실패했다.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는 6이닝 6피안타(1피홈런) 1볼넷 7탈삼진 2실점으로 시즌 7승(5패)째를 거뒀다.

마무리 켄리 얀선이 심장 이상으로 콜로라도 원정길에 동행하지 않은 가운데 마에다 겐타가 9회말 ⅔이닝을 무실점으로 지켜 시즌 2호 세이브를 올렸다.

마에다는 9회말 1사 1루에서 등판 DJ 르메이유와 놀런 에러나도를 범타로 요리하고 승리를 지켰다.

다저스는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 콜로라도를 0.5경기 차로 맹추격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