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치인보다 포르노배우가 낫다"…이라크서 민생고시위 격화(종합)

송고시간2018-09-08 16:45

관공서, 유전 시설, 바스라 주재 이란 총영사관 방화

시위대 "이란 전기 공급 중단…내정 간섭" 규탄

7일 이라크 남부 바스라 시에서 벌어진 반정부 시위[로이터=연합뉴스]
7일 이라크 남부 바스라 시에서 벌어진 반정부 시위[로이터=연합뉴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7일(현지시간) 이라크 남부 바스라 주(州)의 주도 바스라 시에서 벌어진 민생고에 항의하는 시위 과정에서 바스라 주재 이란 총영사관이 불에 탔다고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위에 참여한 바스라 시민들은 이날 관공서에 돌과 화염병을 던졌고, 분노한 시위대 수백 명이 이란 총영사관으로 몰려가 출입문을 부수고 침입해 불을 지르고 기물을 파손했다.

시위대가 침입했을 때 이란 총영사관엔 주말 공휴일인 금요일을 맞아 직원이 출근하지 않은 덕분에 인명 피해는 없었다.

총영사관의 방화 소식에 이란 당국이 바스라 시와 가까운 국경의 출입국 사무소를 차단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현지 언론들은 이란 총영사관을 급습한 시위대가 이란이 이라크에 대한 영향력을 과시하려고 전기 공급을 끊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이란은 이라크 남부에 전기를 수출했으나 7월 이라크의 대금 미납을 이유로 일시 중단했다.

또 이란에 종속적인 이라크 정부를 비판하면서 이란이 이라크의 부패한 정치권에 깊숙이 개입해 내정을 간섭한다고 항의했다고 전했다.

이란 총영사관뿐 아니라 바스라시에 있는 친이란 시아파 민병대의 사무실과 이란과 가까운 정파나 정치인의 건물도 시위대의 표적이 됐다.

이란 외무부는 8일 이라크 대사를 불러 자국 총영사관 방화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고 항의했다.

이란과 관계가 긴밀한 이라크 정부도 즉시 진상 조사를 시작했다.

이라크 남부는 시아파 주민이 주로 사는 곳으로, 시아파의 보호자를 자처하는 이란의 영향력이 다른 지역보다 강하다.

이란 총영사관이 시위대의 공격을 받자 사우디아라비아 언론들은 이란의 내정 간섭에 드디어 이라크 국민이 분노를 표출하기 시작했다면서 반색했다.

시위대는 전날 밤 바스라 주 정부 청사에도 불을 질렀고 7일 오후엔 러시아 루크오일이 운영하는 유전 시설을 급습해 1시간 정도 점거했다.

이라크 정부는 시위가 확산하는 상황을 우려해 7일 밤 수도 바그다드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군경을 시내에 배치했다.

바스라 시에서는 6월부터 전기와 물 공급, 일자리 부족에 항의하고 정부의 무능, 부패를 규탄하는 시위가 이어졌다. 이 시위는 이달 3일부터 다시 격화돼 닷새째 이어졌다. 닷새간 시위를 진압하려는 군경의 발포로 시민이 최소 10명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다.

바스라 주는 이라크의 주요 유전 지대로, 이라크의 유일한 수출입 항(움카스르)이 있다.

이 수출입항도 시위대가 5일 점거해 이틀간 선적과 하역이 중단됐다.

이라크 정부는 바스라 시민들에게 진정해야 한다고 호소했으나 진정될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

이라크 시아파 최고 종교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알시스타니도 7일 금요 대예배에서 "이라크 정치 지도자들이 최근 수년간 바스라 시민의 분노를 유발했다"며 "새로 구성될 정부가 변화한 모습을 보이지 않으면 사태는 계속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7일 시위대의 방화에 불타는 주바스라 이란 총영사관[AP=연합뉴스]
7일 시위대의 방화에 불타는 주바스라 이란 총영사관[AP=연합뉴스]

중동 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시위에 참가한 일부 이라크 남성이 유명 포르노 배우 미아 칼리파의 사진을 들고 정부와 정치권에 항의하는 동영상과 사진이 화제를 모았다.

미아 칼리파는 레바논 출신으로 현재 미국 포르노 동영상 사이트에서 인기가 높은 여성으로 여성에 보수적인 중동에서 논란의 중심이 되기도 했다.

이들 시위 참가자는 중동에서 비판받는 포르노 배우지만 무능하고 부패한 정치권보다는 차라리 낫다고 냉소적으로 조롱한 것이다.

그의 사진을 든 한 남성은 현지 방송과 인터뷰에서 "정치인보다 미아 칼리파가 나에게 더 도움이 된다"며 "이라크 정치권은 물, 전기와 같은 생활에 필요한 최소한의 요구도 제공하지 못할 정도로 무능하다"고 비판했다.

포르노배우 미아 칼리파의 사진을 든 이라크 시위대[트위터]
포르노배우 미아 칼리파의 사진을 든 이라크 시위대[트위터]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