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북, 만월대 공동발굴 재개 합의…"석달간 진행"

개성 만월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개성 만월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웅 박상현 기자 = 지난 2015년 이후 중단된 고려 궁궐터 개성 만월대(滿月臺) 남북 공동발굴이 재개된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7일 판문점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날(6일) 남북 실무회의에서 개성 만월대 공동발굴 사업을 우선 석 달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도 장관은 "만월대 발굴은 남북 공동의 역사를 확인하고 역사의 동질성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매우 의미가 크다"며 "궁궐터가 넓어 매우 많은 문화재가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도 "추석 연휴가 지난 뒤 9월 말부터 3개월 동안 남북역사학자협의회 주도로 만월대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만월대는 본래 송악산 남쪽 기슭 고려 궁궐 정전 앞 계단을 의미하지만, 지금은 궁궐터를 통칭하는 말로 사용된다.

남북은 2007년부터 7차례에 걸쳐 공동 발굴조사를 했고, 마지막 회차인 2015년에는 6개월간 7천㎡에서 건물지 19동과 유물 3천500여 점을 찾았다.

지금까지 서부 건축군 3만3천㎡ 중 1만9천㎡에 대한 조사가 완료됐고, 이를 통해 건물지 39동과 축대 2곳, 대형 계단 2곳, 유물 1만6천500여 점이 확인됐다.

abullapia@yna.co.kr,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07 19: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