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무가베 前 짐바브웨 대통령, 대선 결과 수용

"음낭가과 승리"…"야당의 평화로운 대선 이의제기 수용해야" 촉구도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로버트 무가베 전 짐바브웨 대통령이 에머슨 음낭가과 현 대통령이 승리한 지난 7월의 대선 결과를 인정했고 AFP 통신이 7일 보도했다.

무가베는 7월 말 치러진 대선 전날 여당 짐바브웨 아프리카민족동맹-애국전선(ZANU-PF)의 대선 후보인 음낭가과를 지지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지난해 군부의 개입으로 37년만에 자신이 물러날 때 괴롭힘을 당했다는 이유였다.

그는 주요 야당인 민주변화운동(MDC)의 넬슨 차미사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하지만 음낭가과는 대선에서 50.8%의 득표율로 44.3%의 표를 얻은 차미사 후보를 따돌리고 당선됐다.

차미사는 여당이 부정선거를 저질렀다며 법원에 이의를 제기했으나 패소하고서 평화로운 저항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AFP에 따르면 무가베는 6일 수도 하라레에서 열린 장모의 장례식에 참석해 40분간 행한 연설에서 음낭가과가 정당한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그는 "음낭가과가 승리했다. 일이 정당하게 처리됐다. 이를 부정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무가베가 대선 후 공개적인 자리에서 연설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94세인 그는 낮은 목소리로 천천히 문상객들에게 "과거는 흘러갔다. 이제는 힘을 합쳐 국가건설을 위한 대화를 시작할 때"라고 말했다.

무가베는 그러면서 정부를 향해 '야당이 선거결과에 대해 평화롭게 이의를 제기할 수 있도록' 허락하라고 촉구했다.

선거 후 대중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던 무가베는 지난달 26일 치러진 음낭가과의 대통령 취임식에도 싱가포르로 신병 치료차 머물고 있다며 양해를 구하고서 불참했다.

로버트 무가베 전(前) 짐바브웨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로버트 무가베 전(前) 짐바브웨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airtech-ken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07 19: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