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빈곤국 아동에게 희망을' 15일 전주서 국제어린이마라톤

빈곤국 어린이 돕기 어린이마라톤
빈곤국 어린이 돕기 어린이마라톤지난 5월 5일 세종시 세종호수공원에서 열린 2018 국제어린이마라톤 개회식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마라톤을 통해 빈곤국 아동에게 희망을 전달하는 2018 국제어린이마라톤이 오는 15일 오전 10시 전주시 덕진구 전주수질복원센터에서 열린다.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 국제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 전라북도, 전주시가 함께 주최하고 연합뉴스TV가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1천8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전주 국제어린이마라톤은 '달리는 것만으로도 전 세계 아동을 구할 수 있습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가족 화합을 다지고 세계 어린이 인권 보호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개회식은 오준 세이브더칠드런 이사장의 개회사, 김진형 연합뉴스 상무·김승수 전주시장의 인사말 순서로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힘차게 달려요'와 '느긋하게 달려요' 두 그룹으로 나뉘어 수질복원센터 주변 수변로 4㎞를 달릴 예정이다.

이들은 뛰면서 코스 내 1km마다 설치된 체험존에서 말라리아, 저체온증, 영양실조, 식수부족 등을 겪는 개도국 주민의 생활상을 확인할 예정이다.

행사장 주변에는 지구촌 영유아의 사망원인과 해결책을 배울 수 있는 '질병을 물리쳐요' 미니 볼링게임, '말라리아와 한판승부' 줄다리기, '종이로 전하는 마음' 종이접기 등 다양한 체험부스도 설치된다.

대회 참가비는 1인당 1만 원이며 참가비는 전액 지구촌 영유아 살리기 사업에 쓰인다.

세이브더칠드런은 2011년부터 해마다 서울에서 국제어린이마라톤을 개최해오다 지난해부터 5개 도시로 확대했다. 올해는 부산, 세종, 전주에 이어 대구(10월 6일), 서울(10월 14일)에서 진행된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1/04 09: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