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병두, 북미관계·비핵화 '정절·잠자리' 비유…"이해쉽다해서"

트럼프·김정은을 '로미오와 줄리엣'에 견줘 페이스북 글…현재는 삭제 상태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이 7일 북미관계와 한반도 비핵화를 정절·잠자리 등의 단어에 빗대며 견해를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민 의원은 이날 오전 7시20분께 페이스북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로미오와 줄리엣에 각각 비유한 글을 올렸다.

민 의원은 "북한과 미국은 대대로 원수간이다. 어색하지만 줄리엣과 로미오라고 치자. 그 둘 사이에 달님이라고 하는 사람좋은 중매자가 있어서 싱가포르에서 첫선을 봤다"고 썼다.

이어 "70년을 집안 대대로 원수로 살았으니 결혼(수교)까지는 살얼음판이다. 트럼프는 이 원수 집안의 규수에 대해 의심이 많다. 패물과 혼수(미사일과 핵, 집문서)를 먼저 내놓고 데이트를 하자는 입장"이라고 했다.

여기에 "김정은은 무슨 소리. 원수의 피가 흐르는데 무엇을 믿고 속도위반을 하느냐, 정절(강성대국)을 내놓을 것부터 강요하는 것은 동방예의지국에서는 안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민 의원은 "김정은은 손부터 잡고(핵실험중지-군사훈련중단), 키스로 가고(종전선언-연락사무소 개설·인도적 지원 재개), 그러다가 서로 잠자리(비핵화-북미수교·제재해제)를 함께 하자는 것이다"라고 비유했다.

북미간 쟁점 사안을 연애와 결혼에 빗대며 괄호를 이용해 구체적인 상황 설명을 덧붙인 것이다.

그러나 '정절', '키스', '잠자리' 등의 낱말을 동원한 비유는 부적절한 것 아니냐 하는 지적이 나왔다.

이 글을 현재 삭제된 상태다.

민 의원은 "남북·북미관계를 쉽게 설명해달라고 해 (이런 비유를 썼더니) 이해가 쉽게 된다고 해서 (글을 올렸다)"며 "젠더 감수성에 비춰 조금 그렇다고(문제가 있다고) 해서 글은 지웠다"고 해명했다.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07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