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규택지 공개 논란' 민주 신창현 의원, 국토위원 사임(종합)

국토부는 자료 유출경위 감사 착수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차지연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이 6일 신규택지 후보지를 사전에 공개한 책임을 지고 국토위 위원을 사임했다.

항공기상서비스 공청회 인사말하는 신창현 의원
항공기상서비스 공청회 인사말하는 신창현 의원(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이 2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항공기상서비스 공청회 : 항행 안전을 위한 항공기상서비스 발전 방향'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6.28 [신창현 의원실 제공=연합뉴스]
photot@yna.co.kr

국토위 소속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신 의원이 오늘 홍영표 원내대표를 만나 신규택지 관련 자료로 물의를 빚은 것을 책임지겠다며 사임 의사를 밝혔고, 홍 원내대표가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신 의원은 지난 5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신규택지로 논의되는 경기도의 8개 지역을 공개한 바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택지 공급지는 해당 지방자치단체나 여러 관계기관과 협의를 하고 최종 결정이 되는데 확정되지 않은 사안이 공개되면서 시장 등에 파장이 컸다"며 "사전 공개를 두고 문제 제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신 의원이 어떤 상임위원회로 옮길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국토교통부는 자료 유출 경위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국토부 감사관실은 자료 제출 과정에서 내부 규정이 제대로 준수됐는지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공공택지 지구 지정을 위한 초기 검토 자료가 사전에 유출된 점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있다"며 "감사 결과에 따라 엄중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06 20: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