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란 "유럽, 11월4일까지 이란 국익 보장못하면 핵합의 탈퇴"

테헤란 시내의 이란 국기[연합뉴스자료사진]
테헤란 시내의 이란 국기[연합뉴스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정부는 미국의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탈퇴와 제재 복원에 맞서 유럽 측(영·프·독)이 내놓은 핵합의 유지안을 11월 4일까지 실제로 이행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은 "유럽은 미국의 제재 복원에 맞서고 핵합의의 존립을 유지하는 비용을 감내해야 한다"며 "11월 4일까지 이란의 국익을 보장하는 핵합의 유지안을 이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11월 4일까지 유럽이 미국이 제재하는 이란의 원유 수출, 금융 거래 등을 보호할 방법을 고안해 내지 않으면 우리도 핵합의를 탈퇴하겠다"고 경고했다.

11월 4일은 미국이 다른 나라에 이란산 원유, 천연가스, 석유제품, 석유화학 제품 거래 등을 모두 중단하라고 정한 시한이다. 미국은 그 이튿날(11월 5일)부터 이러한 이란과 거래에 '세컨더리 보이콧'(제삼자 제재)을 재개한다.

이어 "유럽이 미국의 제재를 무릅쓰고 우리의 조건을 맞추는 실질적 방법을 찾아내 이란이 계속 핵합의를 지키도록 하는 게 어려운 일이라는 것을 안다"면서도 "이란은 그래야만 핵합의를 계속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핵합의에 서명한 유럽 3개국과 이를 중재한 유럽연합(EU)은 미국이 핵합의를 탈퇴했지만 이를 계속 지킨다면서 미국의 제재를 피해 이란과 거래하는 방법을 이란과 논의하고 있다.

이들 정부의 정치적 선언과는 달리 2016년 1월 핵합의 이행 이후 이란에 진출했던 유럽 주요 기업은 미국의 제재 복원과 함께 철수하는 분위기다.

유럽 측은 미국과 연관이 큰 대기업 대신 중소기업이 이란산 원유를 수입하고 교역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5: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