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사단, 김정은 만나 文대통령 친서전달…"내일 결과 브리핑"(종합)

靑 "특사단, 만찬 후 평양 출발 예정…정상회담 일정 확정 여부, 보고된 바 없다"
"특사단으로부터 몇 차례 연락받아…공식면담 장소·시간은 몰라"
문 대통령 친서 들고 평양으로 출발하는 대북특사단
문 대통령 친서 들고 평양으로 출발하는 대북특사단(성남=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이 5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평양으로 출발하고 있다. 특사단 5명은 특별기를 타고 서울공항을 출발,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한다. (왼쪽부터) 천해성 통일부 차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서훈 국정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2018.9.5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박경준 기자 = 평양을 방문한 대북특사단이 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히면서 "특사단은 지금 만찬을 하는 중이다. 만찬 이후에 평양에서 (서울로) 출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만 특사단이 누구와 만찬을 하는지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특사단의 오찬에 대해서도 "누구와 했는지 모른다. 다만 김 위원장과 오찬을 한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정상회담 일정을 확정했는지 특사단에서 보고를 받은 바가 있나'라는 질문에는 "없다"라고 답했고, '면담이 잘 됐다고 하나'라는 물음에도 "모른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상의 내용이 오늘 밝힐 수 있는 최대치"라며 "방북 결과 브리핑은 내일 진행할 예정이다. 정확한 브리핑 시간은 평양의 상황을 알 수 없어 지금 말씀드릴 수 없다"고 설명했다.

대북 특사단은 이날 오전 7시 40분께 서울공항을 출발해 오전 9시께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이후 고려호텔에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과 환담을 했다.

김 위원장과의 면담은 이들과의 환담 이후에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특사단으로부터 팩스로 몇 차례 연락을 받았다"면서도 "(김 위원장과의) 공식면담 장소는 물론, 면담을 오전에 했는지, 면담이 몇분간 진행됐는지도 모른다"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혹시라도 특사단이 내일 귀국할 수도 있나'라는 질문에는 "원래 예정은 오늘 돌아오는 것"이라며 "지금 평양의 사정을 몰라 말씀을 드릴 수가 없다. 평양에서 (귀국) 비행기가 출발하면 최대한 (알려주겠다)"고 답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05 18: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