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탈리 포트먼 "학교 총기난사는 美의 내전이자 테러"

총기난사 소재 영화 '복스 룩스' 시사회서 우려


총기난사 소재 영화 '복스 룩스' 시사회서 우려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미국 할리우드 배우 나탈리 포트먼(37)이 미국 학교에서 빈발하는 총기난사 사건을 '내전이자 테러'에 비유했다.

학교 총기난사를 소재로 한 영화 '복스 룩스'의 주연을 맡아 제75회 이탈리아 베네치아 국제영화제에 온 포트먼은 4일(현지시간) 이 영화의 시사회 참석에 앞서 학교 총기난사에 대한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복스 룩스' 시사회에 참석한 나탈리 포트먼과 브레이디 코벳 감독
'복스 룩스' 시사회에 참석한 나탈리 포트먼과 브레이디 코벳 감독[AFP=연합뉴스]

포트먼은 "매일 학교에 가는 어린이들과 자녀를 학교에 등교시키는 부모들은 (잦은 총기난사를 보며) 정신적 고통을 느낀다"며 "이는 우리가 미국에서 겪고 있는 일종의 내전이자 테러"라고 말했다.

이스라엘 예루살렘 출신인 포트먼은 "주민들이 오랜 기간 폭력에 노출돼온 지역출신으로서 나는 폭력이 개개인의 심리, 나아가 집단심리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문제에 관심이 많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에서 끊이지 않고 일어나는 학교 총기난사에 대해 "불행하지만,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현상"이라고 덧붙였다.

포트먼은 이번 영화에서 어린 시절 끔찍한 학교 총기난사 사건을 겪고 살아남은 여주인공 '셀레스트' 역을 맡았다.

영화는 셀레스트가 희생된 학우들을 추모하는 노래를 부른 것을 계기로 가수로서의 커리어를 쌓아나가 팝 디바로 성장하는 모습을 다룬다.

연출과 각본을 맡은 브레이디 코벳 감독은 "우리는 불안의 시대를 살고 있고, 그어느 때보다 잠들 수 없는 밤들을 보내고 있다"면서 "이 영화는 우리가 그동안 겪어내야 했던 사건들에 대한 시적 반추"라고 밝혔다.

포트먼와 주드 로가 주연한 '복스 룩스'는 올해 베네치아 영화제의 경쟁 부문 후보에 올라 있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7 15: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