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도의회 해외연수 뒷돈 의혹'…경찰, 여행사 대표 입건

"의원 해외연수에 경비 지원했지만, 대가성은 없었다" 진술
불법자금 (PG)
불법자금 (PG)[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정경재 기자 = 경찰이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에게 금품을 건넨 의혹을 받는 여행사 대표를 입건했다.

전북지방경찰청은 뇌물공여 혐의로 여행사 대표 A(6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제10대 전북도의회 동유럽 해외연수 과정에서 당시 행정자치위원장이었던 송 의장에게 현금 수백만원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전날 경찰 조사에서 "(의원 해외연수에) 경비를 지원한 것은 사실이지만 대가성은 없었다"며 "의원들에게 직접 돈을 건네지는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 의장을 비롯한 도의원 6명과 도의회 직원 5명 등 11명은 2016년 9월 7박 9일 일정으로 체코와 오스트리아 등 동유럽 연수를 다녀왔다.

여행경비는 1인당 350만원으로 250만원은 도의회가 지원했고, 나머지 100만원 중 50만원을 송 의장이 대납했다.

이후 경비대납이 불거지자 송 의장은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위원장직을 사퇴했다.

경찰은 송 의장이 대납한 경비를 여행사에서 지원한 것으로 보고 연수에 참여했던 전·현직 도의원 등을 불러 관련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진술 외에도 다양한 자료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며 "기존 도의회 해외연수에 또 다른 문제점이 있었는지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관련자 진술과 증거를 토대로 조만간 송 의장을 소환해 여행경비의 성격 등을 캐물을 예정이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05 09: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