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서열3위 리잔수, 시진핑 특사로 8일 방북…北정권수립일 축하(2보)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폐막식서 연설하는 리잔수 상무위원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폐막식서 연설하는 리잔수 상무위원(EPA=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지도부 서열 3위인 리잔수(栗戰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특사로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기념일(9·9절)을 축하하기 위해 방북한다.

4일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회는 리잔수 상무위원장이 오는 8일 대표단을 이끌고 9·9절을 축하하기 위해 평양을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체제가 들어선 이후 방북 인사로는 최고위급이다.

김정은 위원장 집권 후 방북한 최고위급 중국 인사는 당시 권력서열 5위였던 류윈산(劉雲山) 상무위원으로, 2015년 10월 평양에서 열린 노동당 창건 70주년 경축 열병식에 참석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올해 9·9절에는 서열 5위인 왕후닝(王호<삼수변+扈>寧) 상무위원이 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으나 중국 정부는 서열 3위 상무위원을 보내 김 위원장에게 성의를 표시하는 것으로 보인다.

당초 9·9절에는 시진핑 주석의 방북설도 나돌았으나 시 주석 대신 리잔수 상임위원장은 방북은 최근 중국·아프리카 협력포럼 정상회의 등 국내 일정이 산적한 점과 북핵 협상 교착에 대해 '중국 책임론'을 거론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04 20: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