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독립유공자 훈장 중국서 27년 만에 후손에 전달

가족관계 입증 어려워 전수 지연…조선족 후손 "국가 인정, 무한한 영광"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일제에 맞서 독립운동을 하신 할아버지가 지하에서 기뻐하시겠습니다. 이제라도 국가의 인정을 받아 무한한 영광입니다."(독립운동가 심창업 손자 손명광 씨의 말)

4일 중국 랴오닝(遼寧)성 주 선양(瀋陽) 대한민국 총영사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훈포장 전수식에서 한국 정부로부터 훈장을 전해받은 독립유공자의 조선족 후손들은 "수십년 전 항일운동을 펼친 선조의 공적을 정식으로 인정받아 한량없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수식은 국민의례, 총영사 인사말, 훈장 전수, 후손 소감 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후손에 훈장이 전달된 독립유공자는 1919년 3·1 독립만세운동을 계기로 평안북도 철산군 출신으로 '대한독립보합단'(大韓獨立普合團)을 조직해 친일파 처단에 앞장선 심창숙(1893~1922)·창업(1897~1973) 형제 열사이다.

특히 이 중 형인 심창숙 열사의 건국훈장 애국장은 고인의 공훈을 기려 1991년 추서됐으나 후손들과 연락이 닿지 않아 27년 만에 전달돼 눈길을 끌었다. 심 열사는 다른 독립운동가들과 함께 보합단을 조직하고 무기를 구입해 적 기관 파괴와 밀정 숙청에 전력하다가 일제 경찰에 체포된 뒤 평양형무소에서 사형선고를 받고 순국했다.

동생 심창업 열사 역시 보합단에 가입해 독립운동 군자금 모집과 친일파 처단에 참여했다 체포돼 서울 서대문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렀다. 그는 형제의 독립운동으로 일제 당국이 가족을 멸족하려 한다는 소식에 가족친지를 데리고 압록강을 건너 만주에 정착했다. 2015년 건국포장이 추서됐다.

독립유공자 후손 훈장 소감 발표
독립유공자 후손 훈장 소감 발표(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4일 중국 주 선양 한국총영사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훈장 전수식에서 심창업 열사 며느리 백영숙 씨가 소감을 말하고 있다.

심창업 손자 명광(45) 씨는 "내가 2살 때 돌아가신 할아버지가 일제의 고문 후유증으로 중년 나이 때부터 허리가 굽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인터넷을 통해 국가유공자 지정 사실을 알고도 가족관계 증명자료를 찾지 못해 포기할 뻔했으나 아버지의 예전 재직회사 인사기록을 발견해 보훈처에 제출, 뒤늦게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이처럼 후손들이 유공자 가족관계 증명자료를 일찍 찾지 못한 이유는 혼란한 중국 현대사를 거치며 당시 인구 등록이 제대로 관리되지 않았고, 일제 괴뢰국인 만주국 체제에서 독립운동가로서 신분 노출을 염려해 등록하지 않은 이유일 가능성이 있다고 주 선양 총영사관 측은 추정했다.

심창업 열사 가족은 일본이 만주국 수도로 삼은 창춘(長春·당시 명칭 신징<新京>)에 정착해 중국인 지주 밑에서 소작으로 생계를 이어갔다. 하지만 가을 수확철이면 지주에게 과도한 지대를 물어야 한 탓에 정착하지 못하고 유랑하는 신세였다고 후손들은 전했다.

열사 며느리 백영숙(75) 씨는 "시댁 가문은 한국의 명문가 중 하나인 청송 심씨 가문이나 중국에 와서 갖은 고생을 다했다"며 "우리 친정집도 중국인집 일을 거들면서 차츰 땅을 얻어 농사짓고 살았다"고 말했다.

심창업 손녀 명홍(48) 씨는 "두 할아버지가 피땀 흘려 독립운동한 사실을 한국 정부가 인정해 감사드리고 가문의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수식엔 심창업 아들 용수(75) 씨도 참석해 훈장을 전달받았으나 건강상 문제로 직접 소감을 밝히진 못했다.

임병진 총영사는 "열사들의 희생으로 나라를 되찾은 조국 대한민국과 우리는 후손들에게 뒤늦게나마 훈장을 전하고 감사의 마음을 표시할 수 있게 됐다"며 "두 열사께서도 이 소식을 듣고 기뻐하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중국 선양서 독립유공자 훈장 전수
중국 선양서 독립유공자 훈장 전수(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4일 중국 주 선양총영사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훈장 전수식에서 임병진 총영사(왼쪽)가 심창업 열사 아들 용수(오른쪽)·손자 명광(가운데) 씨에게 훈장과 표창증을 전하고 있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6/18 16: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