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춘천시 '시민정부 준비위원회' 활동 마무리…의견 분분

세부과제 시정 전반에 활용…의회 기능 상실 이유로 일부는 반대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가 직접민주주의 구현과 공약 실천을 위해 운영한 '행복한 시민정부 준비위원회(준비위)'가 활동을 마치고 해산한다.

춘천시청[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시청[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시는 민선 7기 출범 직후 7월 5일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 준비위가 두 달여 간 활동을 마치고 5일 보고회 및 해단식을 한다고 3일 밝혔다.

그동안 준비위원회는 직접민주주의위원회, 북방경제위원회, 먹거리위원회, 문화특별시위원회, 착한도시위원회 등 5개 위원회를 구성했다.

또 착한도시위원회 소속에 대학도시, 지속가능도시, 산림산업, 마을만들기, 복지,보육, 경제, 일자리 등 6개 분과 위원회 등 모두 56명의 위원이 활동했다.

특히 정책마켓 형태로 치러진 시민포럼을 통해 7가지 정책을 선정했다.

선정된 정책은 다양한 대중교통 수단 제공, 아이와 여성이 안심하는 마을, 권역별 청소년 시설 확대, 쓰레기 없는 도시, 아름다운 도시, 시민이 주인이 되어 참여하고 즐기는 축제, 농민과 소비자가 행복한 로컬푸드 확대 순이다.

이 정책은 1천100여 명의 시민이 참가해 1인당 5개 항목에 투표, 총 5천700개의 선택으로 정해졌다.

춘천시는 이를 최우선 실천 과제로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준비위원회는 보고회와 함께 백서로 발간해 춘천시에 제출하고. 시 홈페이지를 통해 시민에게 공개할 계획이다.

춘천시 관계자는 "위원회에서 정한 세부과제에 대해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 시정 전반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시민정부 준비위원회 활동과 관련해 지역사회 갈등도 예상된다.

이날 이상민 춘천시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준비위가 발표하는 정책이 시민 혼란을 빠뜨리고, 주민 간 갈등을 조장하는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들의 정치적 소신과 같은 소수 의견을 모든 시민의 의견인 양 착각해 비합리적인 결정까지 이뤄질 수 있다"며 "당사자 단체에 과도한 권한을 부여해 대의기구인 의회 기능 상실을 유도하는 시도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ha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03 1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