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올림픽 대표 선발에 '유전자 분석' 활용한다

"우생학 논란 불러일으킬 것" 비판론 제기
다음 동계올림픽 개최지 베이징으로 전달된 올림픽기
다음 동계올림픽 개최지 베이징으로 전달된 올림픽기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정부가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선수 선발에서 경기 성적 외에 유전자 분석 결과를 반영할 계획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중국 과학기술부와 2022년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등은 '유전자 표지'(유전적 해석에 지표가 되는 특정 DNA 영역)를 반영한 국가대표 선수 선발 실험기준을 수립할 계획이다.

관련 문건에는 "속도, 지구력, 순발력 등의 영역에서 뛰어난 기량을 발휘하는 선수들에게 전면적인 유전체 배열 분석(게놈 시퀀싱)을 할 것"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유전자 분석은 중국 국가체육총국, 교육부, 중국과학원 등이 2020년까지 시행할 계획이다.

세계 각국에서 국가대표선수 선발은 해당 종목 선발전 등을 통해 이뤄지고 있으며, 유전자 분석을 선발 기준으로 활용한 사례는 아직 없다.

다만, 미국, 호주, 유럽 등에서 뛰어난 운동선수의 유전자를 분석하는 연구 등이 이뤄진 적은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정부기관 연구원은 "현재 선수 선발은 감독의 경험과 경기 성적 등에 의존하고 있지만, 최고의 감독도 실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원은 "어떤 선수들은 신체검사 기록상으로는 완벽하지만, 유전자에 '시한폭탄'을 갖고 있을 수 있다"며 "그 폭탄이 터지면 수년간의 노력과 돈이 무위로 돌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체육계는 이미 유전자 분석 기술을 선수 선발 자료로 활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민간기업인 '자쉐 유전자'는 홈페이지에서 "국가대표팀과 감독들이 우리의 유전자 해석 기술로 최고의 잠재력을 가진 선수들을 선별하기 위해 접촉해왔다"고 밝혔다.

지난달 이 기업은 스포츠 관련 유전자 분석 서비스 제공과 관련해 베이징 시의 공식 인증서를 받기도 했다.

하지만 이 같은 선수 선발은 우생학 논란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며 이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왕환 중국 체육과학연구소 연구원은 "모든 인간은 스포츠에 참가할 권리가 있다"며 "저마다 강점과 약점이 있지만, 스포츠 정신은 약점을 극복해 최선을 다해 싸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인간은 어떻게 태어났는지가 아니라, 노력해서 무엇을 성취하느냐에 따라 판단돼야 한다"며 유전자 분석을 활용한 선수 선발에 반대의 목소리를 높였다.

유전자 분석과 관련해 공식적인 규제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은 약물 등을 이용해 유전자를 조작하는 '유전자 도핑'은 금지하지만, 유전자 분석에 대해서는 별다른 규정을 두고 있지 않다.

SCMP는 "인간의 체육 활동에 관련되는 유전자 변수는 150가지가 넘으며, 각 변수가 어떤 중요성을 지니는지는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며 선수 선발에 섣불리 유전자 분석을 활용하는 일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02 1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