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에 '분노한' 매케인 딸…"미국은 항상 위대했다" 직격탄

송고시간2018-09-02 11:15

메건, 부친 장례식서 "싸구려 레토릭" "기회주의자"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1일(현지시간) 엄수된 존 매케인(공화·애리조나) 미국 상원의원의 장례식장에서 딸 메건은 부친을 추모하며 '싸구려 레토릭(수사)' 등의 표현을 동원해 고인의 정적이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했다.

이날 워싱턴DC 워싱턴 국립성당에서 열린 매케인 의원 장례식에서 유족 인사말을 하기 위해 연단에 오른 메건은 연신 울먹이며 눈물을 쏟아냈다. 그는 부친에 대해 "위대한 전사", "위대한 아버지"라 부르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그리고 직접 이름을 거론하진 않았지만, 매케인 의원과 사이가 좋지 않았던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날 선 비판을 이어갔다.

메건은 "우리는 그가 기꺼이 치렀던 희생의 근처에는 결코 가지 못할 사람들의 싸구려 레토릭(수사)도, 그분이 고통받고 봉사하는 동안 안락과 특권을 누리며 살아온 기회주의자의 전유물도 아닌, 미국인의 위대함과 참된 것을 떠나보내는 것을 애도하기 위해 이곳에 모였다"고 말했다.

메건은 "존 매케인의 미국은 '다시 위대하게' 만들 필요가 없는 미국"이라며 "왜냐하면 미국은 항상 위대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대통령의 슬로건인 '미국을 더 위대하게'를 사용해 직격탄을 날린 것이다. 객석에선 큰 박수 소리가 오랫동안 이어졌다.

[UPI=연합뉴스]

[UPI=연합뉴스]

메건은 "어떠한 지도자도 결함이나 실패를 인정하려 하지 않는 시기에, 미국의 오래된 영웅들에 대해서는 불완전함을 이유로 그들을 때려 부수는 시대에 살고 있다"며 "당신은 예외였고, 우리에게 노력할 이상을 주었다"고 추모했다.

또 헤밍웨이의 소설 '누구를 위해 종은 울리나'의 주인공인 미국 의용군 로버트 조던에 비유, "나의 아버지에게는 세상이 끔찍한 곳이고, 그것을 위해 싸울 가치가 없으며, 떠나야 할 곳이라고 생각할 만한 이유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며 "가장 좋아했던 책 속의 영웅처럼, 정반대의 생각을 가졌다"고 덧붙였다.

CNN 방송은 "메건은 장례식장에서 불과 몇 마일 떨어진 백악관이 그동안 던진 구호에 대해 단호한 비판을 가했다"고 보도했다.

이 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버지니아주에 있는 자신의 골프장에서 시간을 보냈다.

미국 보수 진영의 '큰 별' 매케인 의원의 장례식이 방송에 중계되는 동안 그는 흰색 폴로셔츠와 야구 모자 차림으로 차에 올랐다.

트럼프 대통령이 메건의 추도사를 봤느냐는 질문에 백악관은 답변하지 않았다고 AP는 전했다.

존 매케인 미 상원의원 별세
존 매케인 미 상원의원 별세

2008년 8월 30일 워싱턴에서 대선 운동을 하던 고 존 매케인 의원이 딸 메건을 소개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