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자철 선발·지동원 교체' 아우크, 묀헨글라트바흐와 무승부

송고시간2018-09-02 07:33

아우크스부르크의 구자철이 묀헨그라트바흐와 경기에서 볼을 다투고 있다.
아우크스부르크의 구자철이 묀헨그라트바흐와 경기에서 볼을 다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의 '한국인 듀오' 구자철(29)과 지동원(27)이 선발과 교체 선수로 뛰었지만, 소속팀은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구자철은 2일(한국시간) 독일 아우크스부르크의 WWK 아레나에서 열린 묀헨글라트바흐와 2018-2019시즌 분데스리가 2라운드 홈경기에 선발로 나서서 75분간 그라운드를 누볐고, 공격수 지동원은 후반 45분 교체 선수로 나와 추가시간까지 뛰었다.

그러나 아우크스부르크는 공방 끝에 묀헨글라트바흐와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무릎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한 구자철은 2선에서 공격과 수비를 연결하며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아우크스부르크는 전반 미카엘 그레고리치의 선제골을 앞세워 전반을 1-0 리드로 마쳤다.

하지만 아우크는 후반 23분 상대 코너킥 상황에서 플레아에게 동점 골을 얻어맞았고, 결국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다.

한편 한국 축구대표팀에 발탁된 지동원은 3일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 소집되는 대표팀에 합류한다.

chil881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