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시안게임] 닫혔던 일본 골문 열어젖힌 이승우 "일본 꺾어 기분 더 좋다"(종합)

송고시간2018-09-02 00:58

"뜻깊은 대회…금메달로 한 발짝 더 나아갈 수 있을 것"

'오늘밤 주인공은 나야나' (치비농[인도네시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이승우가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18.9.1 seephoto@yna.co.kr(끝)

'오늘밤 주인공은 나야나' (치비농[인도네시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이승우가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18.9.1 seephoto@yna.co.kr

(치비농[인도네시아]=연합뉴스) 김경윤 최송아 기자 = 일본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호쾌한 선제골을 터뜨린 이승우(20·엘라스 베로나)는 "특히 일본을 꺾어 기분이 더 좋다"라며 활짝 웃었다.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화력의 한 축을 담당한 이승우는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0-0으로 맞서던 연장 전반 가장 먼저 골문을 열어 2-1 승리에 앞장섰다.

연장 전반 3분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왼발 슛을 꽂아 넣으며 21세 이하 선수로 대표팀을 구성한 '숙적' 일본을 물리치고 한국이 2회 연속 금메달을 가져오는 데 일등 공신이 됐다.

이승우는 "연장전 끝까지 최선을 다한 선수들과 코치진, 스태프분들께 다 고맙다. 좋은 추억을 만든 것 같다"며 벅찬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특히 그는 "매우 기쁘다. 특히 일본을 꺾고 우승할 수 있어 더 기쁘다"라며 웃었다.

이어 "모든 사람이 같은 마음이었을 것"이라며 "모두가 한마음이 돼 뛰었던 게 일본을 꺾고 우승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됐다"라고 말했다.

골 장면에 관해선 "동료들이 다 함께 뛰어주고 패스해줘 넣을 수 있었던 것"이라며 "현재 이 기분을 팀 동료들과 나누고 싶다"라고 밝혔다.

멋진거 준비했어 (치비농[인도네시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이승우가 연장 전반 첫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2018.9.1 seephoto@yna.co.kr(끝)

멋진거 준비했어 (치비농[인도네시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이승우가 연장 전반 첫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2018.9.1 seephoto@yna.co.kr

어린 시절부터 유럽 무대를 누비며 성장한 그는 이번 금메달로 병역 혜택을 받으며 선수 생활의 가장 큰 고민이 될 수 있었던 부분을 스스로 해결했다.

이승우는 "저에게도 그렇고, 모든 선수에게 이 대회는 뜻깊다. 우승함으로써 한 발짝 더 나아갈 수 있는 대회"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그는 "좋은 경험을 했으니, 그것을 토대로 더욱 성장할 것"이라며 "모든 선수가 더 큰 목표를 잡고 달려가면서 좋은 모습으로 대한민국을 빛낼 것"이라며 도약을 다짐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