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IFA서 유럽·일본 등 경쟁사 탐방 나선 삼성·LG 임원들

송고시간2018-09-02 07:00

(베를린=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삼성전자·LG전자[066570] 임원들이 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고 있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국제가전전시회) 2018'에서 '열공 모드'에 돌입했다.

두 회사 임원들은 유럽 가전시장 공략과 TV·에어컨·세탁기·냉장고 등을 인공지능(AI)으로 연계해 사용자에게 보다 편리한 삶을 선사하는 '스마트홈' 구축 등 각사의 목표에 따라 행사 기간 외국 가전제품 기업들과의 미팅과 이들의 전시관 탐방을 분주히 이어갔다.

(베를린=연합뉴스)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사업부 이재승 부사장이 31일(현지시간) 유럽 가전제품 기업 '밀레' 전시관에서 식기세척기 신제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베를린=연합뉴스)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사업부 이재승 부사장이 31일(현지시간) 유럽 가전제품 기업 '밀레' 전시관에서 식기세척기 신제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삼성전자[005930] 소비자가전(CE) 부문장인 김현석 대표는 IFA 행사 기간에 '반드시 성공해야 하는 시장'으로 꼽았던 유럽의 전통 가전제품 강호 브랜드들 전시관을 둘러봤다.

그는 밀레·지멘스·베스텔 등 유럽 브랜드 전시관을 돌며 이들이 내놓은 신제품과 제품 특성을 꼼꼼히 살폈다.

CE 사업부 이재승 부사장도 밀레 전시관에 오랜 시간 머물며 밀레 개발팀장으로부터 인덕션·식기세척기 등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경청했다.

이 부사장은 "(밀레의 식기세척기 신제품을 보면서) 세트(완성품)를 파는 것도 중요하지만 소모품 쪽으로 비즈니스 모델이 바뀌는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밀레가 이번에 내놓은 식기세척기 신제품은 세계 최초로 세제를 자동 투입해주는 'G7000'이다.

식기의 오염도에 따라 세제가 자동 투입되고 특수 설계된 분말과립 세제로 식기를 더 위생적으로 세척할 수 있는데, 밀레는 소모품에 해당하는 이 세제를 개발함으로써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했다.

그는 '현지시장 공략 차원에서 유럽 기업들과 협업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것도 가능하다"고 답했다.

(베를린=연합뉴스) LG전자 최고경영자(CEO) 조성진 부회장은 31일(현지시간) 기자간담회를 열어 LG전자의 경영 전략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베를린=연합뉴스) LG전자 최고경영자(CEO) 조성진 부회장은 31일(현지시간) 기자간담회를 열어 LG전자의 경영 전략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올해 IFA 개막 기조연설에서 로봇과 함께 AI를 주제로 한 개막 기조연설로 전 세계 업계 관계자들의 주목을 받았던 LG전자 최고경영자(CEO) 조성진 부회장도 시간을 쪼개 틈틈이 글로벌 경쟁기업들의 전시장을 탐방하고 있다.

일단 그는 일본 가전제품 제조기업인 소니·파나소닉과 유럽 기업인 지멘스 등을 살펴봤다고 한다.

조 부회장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소니 전시관에 갔을 때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제품을 보았는데 특별한 것은 보지 못했고, 파나소닉은 키친 (관련 제품들을) '스마트' (콘셉트로 부스를) 마련했다고 해 둘러봤다"고 밝혔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