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8월 폭염·태풍·폭우에 부대꼈지만 미세먼지 걱정은 없었다

송고시간2018-09-02 08:00

서울·울산 평균 미세먼지·초미세먼지 모두 '좋음'

많은 비·남동풍 덕분에 '청정'…여름엔 질산염이 미세먼지 되기 어렵기도

서울 목동의 맑은 하늘
서울 목동의 맑은 하늘

(김지현=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기록적인 폭염과 태풍 '솔릭', 기습 폭우에 시달린 지난 한 달, 미세먼지 농도만큼은 안심할 수준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8월 1일부터 31일까지 서울의 평균 미세먼지(PM-10) 농도는 21.4㎍/㎥로 '좋음'(0∼30㎍/㎥) 수준이었다.

이 기간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31∼80㎍/㎥) 수준이었던 날은 8월 3일(44㎍/㎥), 6일(31㎍/㎥), 13일(31㎍/㎥), 20일(36㎍/㎥) 등 나흘뿐이다.

나머지는 모두 '좋음'이었고 '나쁨'(81∼150㎍/㎥)이거나 '매우 나쁨'(151㎍/㎥ 이상) 수준이었던 날은 없다.

미세먼지보다 입자가 작은 초미세먼지(PM-2.5)도 상황이 비슷했다.

8월 한 달간 서울의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12.93㎍/㎥로 '좋음'(0∼15㎍/㎥) 수준이었다.

이 기간 '보통'(16∼35㎍/㎥) 수준이었던 날은 총 11일로, 나머지는 모두 '좋음' 범위에 들었다.

7월 대기 정체와 광화학반응에 의한 2차 생성으로 고농도 미세먼지가 나타났던 울산도 8월에는 양호했다.

8월 한 달간 울산의 평균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농도는 각각 24.9㎍/㎥, 14.63㎍/㎥로 '좋음' 범위에 속했다.

더위 식히는 소나기
더위 식히는 소나기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낮 최고기온이 38도까지 오른 13일 오후 대전 도심에 소나기가 쏟아지고 있다. 2018.8.13
youngs@yna.co.kr

8월에는 비 오는 날이 많아 대기가 대체로 깨끗했다.

겨울에 주로 중국 쪽에서 북서풍이 불어오는 것과 달리 여름에는 청정한 북태평양 쪽에서 남동풍이 많이 분다는 점도 한반도의 미세먼지 농도를 떨어뜨렸다.

이는 미세먼지의 구성 요소인 질산염과도 관련이 있다.

허국영 국립환경과학원 연구관은 "휘발성이 강한 질산염은 여름철 온도, 습도 조건에서는 미세먼지가 되기 어려워 주로 기체에만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당분간 미세먼지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전망이다.

미세먼지는 여름과 가을에는 대개 낮은 수준을 유지하다가 겨울에 치솟고 봄에도 기승을 부린다.

가을 느낌 충만한 하늘
가을 느낌 충만한 하늘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0일 오후 서울 잠실한강공원 자전거 도로 위로 시민들이 자전거를 타고 지나고 있다.
자전거 도로 뒤로 펼쳐진 한강 위로 떠 있는 조각구름이 폭염의 끝이 멀지 않았음을 알리는 듯하다. 2018.8.10
superdoo82@yna.co.kr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