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시카고, 올들어 2천여 명 총 맞아도 용의자 못잡아"

WP "시카고 경찰, 2010년 이후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 27%"
'사망자 없는 총격사건' 용의자 체포율 한자릿수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 번화가에 관광객과 쇼핑객들이 바쁘게 돌아다니고 교외 주민들은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는 시간, 도시 남부와 서부 빈민가에서 하루 평균 10명이 총에 맞아 2명이 숨진다.

더 이해하기 어려운 일은, 제한된 지역에서 총격이 그렇게 빈발하는데도 총 쏜 용의자가 잡히는 경우는 거의 없다는 사실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31일(현지시간) "아무도 붙잡히지 않는다. 경찰은 아무것도 해결하려 들지 않는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지난달 시카고 남부에서 참담한 총기 사고를 당한 디앤젤로 노우드(30)의 사연과 함께 시카고 빈민가의 치안 부재 실태를 전했다.

노우드는 지난달 30일 한 주류 가게에서 형 오머(35)와 같이 총격을 받았다.

노우드는 배·가슴·팔목 등에 총상을 입고 입원했다가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나, 머리와 가슴에 총을 맞은 형은 현장에서 숨졌다.

그는 "형 지인들을 우연히 만났는데 시비가 오가다 한 사람이 총을 꺼내 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입원한 지 사흘 만에 형사가 찾아와 사진 한 장을 내밀며 '총 쏜 사람이 맞는지' 물었다. 그런데 나는 그를 모르고, 사건 당시 본 얼굴도 제대로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곳에서 이런 일은 일상"이라며 "형사들은 이제 전화도 없다. 한 달이 지났지만 용의자는 잡히지 않았다"고 개탄했다.

노우드 형제는 총기 폭력이 전염병처럼 만연한 시카고의 또다른 사건 피해자들일 뿐이다.

올들어 지금까지 시카고에서 최소 2천68명이 총에 맞아 331명이 숨지고 1천737명이 부상했다. 총기 외 폭력을 포함하면 살인사건 피해자는 388명에 달한다.

신문은 미국 어느 도시도 이 정도는 아니라며 "그런데도 이곳에서 대다수 살인사건이 미결 처리되며,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의 경우엔 수사조차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내부자료를 인용, "2010년 이후 지금까지 시카고 경찰은 살인사건 용의자의 27%를 검거했을 뿐"이라며 미국 50개 대도시 가운데 가장 낮은 수치라고 전했다.

시카고대학 범죄연구소에 따르면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의 경우 시카고 경찰의 용의자 체포율은 한자릿수로 내려간다.

특히 그 숫자는 2014년 10%에서 2015년 7%, 2016년 5%로 점점 더 떨어졌다.

신문은 "다른 도시도 패턴이 크게 다르지 않다"며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럿의 경우 2013년 이후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은 71%에 달하나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 용의자 체포율은 30%대로 떨어진다고 전했다.

네브래스카 주 오마하의 경우 2016년부터 2017년 사이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 67%,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 용의자 체포율은 18%였다.

시카고 경찰은 "용의자 체포율이 눈에 띄게 개선되고 있다"면서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이 지난해 33%에서 올해 44%로 높아졌다"고 강조했다.

시카고 경찰청 대변인은 "문제 해결을 위해 상당한 투자를 해왔다"며 올 연말까지 살인사건 전담 수사관 300명을 추가 고용(1천20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폭력 사고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소수계 사회가 경찰에 협조하지 않아 용의자 체포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입장이다.

실제 주민들은 사건을 목격하고도 보복이 두려워 신고를 하지 못하고, 피해자는 범죄 연루 가능성이 드러날까 신고하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

동시에 주민들은 "범죄에 속수무책이고 끼워 맞추기식 수사를 하는 경찰을 신뢰하기 어렵다"며 "자경단을 활성화하는 편이 낫겠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美시카고, 올들어 2천여 명 총 맞아도 용의자 못잡아"0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01 13: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