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주 농산물이 서대문구 어린이집으로…도농상생 공공급식 확대

송고시간2018-09-02 11:15

서대문구 새로 참여…서울 7개구로 확대

'어디 김치를 고를까'
'어디 김치를 고를까'

(서울=연합뉴스) 11일 서울 성동구청에서 열린 친환경 학교 급식 식재료 공급을 위한 '김치 품평회'에서 학부모와 학생들이 김치를 시식 후 평가하고 있다. 2018.7.11 [서울 성동구청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과 농촌이 1 대1 계약을 맺고 친환경 식재료를 직거래하는 '도농상생 공공급식'이 서울 자치구 7곳으로 확대된다.

서울시는 강동·도봉·강북·노원·성북·금천구에 이어 서대문구가 전북 전주시와 소비지-생산지로 만나 친환경 식재료를 직거래하게 됐다고 2일 밝혔다.

오는 3일부터 강서친환경유통센터에 설치된 서대문구 공공급식센터를 통해 전주에서 생산된 식재료가 구내 163개 어린이집·복지시설 6천500명에게 공급된다.

공공급식센터로 오는 식재료는 잔류농약 등 안전성 검사를 마친 다품종 소량생산 농산물이다. 어린이집 등 공공급식시설에서 원하는 식재료를 주문하면 산지에서 공급 날짜에 맞춰 수확 당일 배송한다.

서울시 도농상생 공공급식은 5∼7단계를 거쳐야 했던 복잡한 유통구조를 '산지 지자체→자치구 공공급식센터→공공급식시설'의 3단계로 줄여 친환경 식재료를 저렴한 가격에 공급하는 모델이다.

현재 은평구, 동작구에서 도농상생 공공급식 참여를 준비하고 있다. 서울시는 2022년까지 이를 서울 25개구 전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