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부평깡통시장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 '표류'

송고시간2018-09-02 07:00

상인회장 선거결과 놓고 갈등…사업비 반납 위기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전국 최초 상설 야시장으로 인기를 끌었던 부산 부평깡통시장이 계속되는 상인회 갈등으로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을 장기간 표류하고 있다.

부산 부평깡통시장
부산 부평깡통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평 깡통시장의 전 상인회장이 독단적 운영으로 해임된 뒤 열린 신임회장 선거에서 두 후보가 결과를 두고 수개월째 다투면서 상인회장을 선출하지 못하고 있다.

부산 중구는 2억5천만원을 들여 준비하던 부평 깡통야시장 확장사업과 7억8천만원이 배정된 시장 고객센터 건립 사업 등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을 상인회 회장 공석으로 인해 중단한 상태라고 2일 밝혔다.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은 해당 시장의 법인대표인 상인회장이 있어야 예산집행과 사업추진 등을 진행할 수 있다.

지난해 12월 치러진 부평 깡통시장 신임회장 투표에서 A 후보와 B 후보는 한 표차로 결과가 갈렸다.

두 후보는 투표지 기호 경계에 찍힌 기표를 두고 갈등을 빚다가 당선무효소송을 제기하는 등 법적 공방까지 이어가고 있다.

1심 판결이 다음 달로 예정됐지만, 결과에 따라 한쪽 후보가 항소할 것으로 보여 상인회장 공석 사태는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 상인은 "기록적인 폭염으로 전통시장을 찾는 발길이 뚝 끊겼는데 상인회에서 이권 다툼만 벌이고 있으니 한숨 밖에 안 나온다"고 말했다.

중구 관계자는 "상인회 공석 사태가 길어지면 사업비를 반납해야 할 처지에 놓일지도 모른다"며 "해임된 상인회장과 새로 뽑힌 상인회장 모두 감정의 골이 깊어 중재가 싶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