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신 3사, 5G장비 업체 이달 선정…'뜨거운 감자' 화웨이

송고시간2018-09-02 07:00

LG유플러스, LTE 이어 채택 유력…SK텔레콤·KT는 '고심'

가격·성능 뛰어나…보안 우려·비판 여론 부담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통신 3사가 이달 중 차세대 이동통신 5G 핵심 장비를 공급할 업체를 선정한다.

관심을 끄는 것은 글로벌 최대 장비업체인 중국 화웨이 제품의 채택 여부다.

가격과 성능을 고려하면 화웨이가 경쟁 업체 중 가장 뛰어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하지만 중국산 장비 채택에 따른 비난 여론과 보안 우려도 끊이지 않아 최종 결정까지 난항이 예상된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통신 3사는 화웨이를 비롯해 삼성전자[005930], 노키아, 에릭슨 등 주요 제조사의 5G 장비 도입을 두고 막판 저울질 중이다. 3사는 가급적 이달 중 장비업체를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내년 3월 상용화 일정을 맞추려면 늦어도 10월에는 망 구축에 들어가야 하기 때문이다. 무선기지국 등 주요 장비의 성능시험(BMT)도 현재 마무리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3사는 업체별로 각각 2∼4개 장비사를 선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LTE 장비 도입 때도 3∼4개 업체가 선정됐다. SK텔레콤[017670]과 KT[030200]는 권역별로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 장비를 도입했고, LG유플러스[032640]는 여기에 화웨이까지 총 4개 업체 제품을 선정했다.

업계에서는 5G 장비업체도 LTE와 비슷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5G 도입 초기 LTE 장비와 연동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기존 장비업체를 그대로 유지하는 게 장비 호환과 관리 측면에서 효율적이기 때문이다.

LG유플러스의 화웨이 장비 도입이 기정사실화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연합뉴스 자료 사진

LG유플러스는 이미 화웨이 장비 도입의 불가피성을 직간접적으로 피력해왔다. 지난 6월 말 당시 대표이사였던 권영수 부회장은 취재진에 "이변이 없는 한 5G에서도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게 될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업계에서는 LG유플러스가 LTE 화웨이 장비를 구축한 서울, 수도권 일대에 화웨이의 5G 장비를 도입할 것으로 보고 있다.

SK텔레콤과 KT도 화웨이 장비 도입을 고심 중이다. LTE 때는 화웨이 장비를 쓰지 않아 LG유플러스보다 사정은 낫지만, 빡빡한 상용화 일정을 맞추려면 가장 앞선 것으로 평가받는 화웨이 장비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화웨이의 5G 장비는 국내 전국망 대역인 3.5㎓(기가헤르츠)에서 경쟁사를 압도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경쟁사보다 1분기 이상 빨리 개발된 데다 숱한 성능시험을 거치며 안정성을 확보했고, 가격도 30%가량 저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28㎓ 대역에 주력해오던 삼성전자는 3.5㎓ 대역에서도 적기에 장비를 공급하겠다며 맞불을 놓았지만, 장비 안정성 확보에 시간이 걸리는 만큼 당장 따라잡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평가다.

업계 관계자는 "화웨이는 일찌감치 상용화 수준에 도달했지만, 삼성전자는 안정성 검증 측면에서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며 "지금 당장 장비를 채택해야 한다면 화웨이를 쓸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와 화웨이
삼성전자와 화웨이

[연합뉴스TV 캡처]

통신 3사는 공식적으로 "결정된 사항은 없다"는 입장이지만, 비판 여론을 의식해 최종 선정을 미룬다는 관측도 있다.

한 장비업체 관계자는 "망 구축 일정을 고려하면 내부적으로 업체를 정했을 것"이라며 "하지만 아직 계약 단계까지 간 곳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주장비업체 선정이 늦어지면서 다른 장비업체 계약도 늦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통신사들이 주저하는 가장 큰 이유는 화웨이 장비의 보안 논란이다.

2012년 미국에서 화웨이의 장비가 스파이 활동에 악용될 수 있다는 의회 보고서가 나오면서 화웨이는 사실상 미국 통신장비 시장에서 배제된 상태다. 호주 정부도 최근 5G 사업에 화웨이의 참가를 금지했고, 일본 정부 역시 정보 유출을 우려해 화웨이 장비에 대한 규제를 검토하고 있다.

화웨이는 '지난 수십년 동안 단 한 번의 보안사고도 없었으며, 한국 정부의 보안 요구에도 응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의혹의 시선은 여전하다.

일각에서는 노골적인 화웨이 배제가 자칫 중국과 통상 마찰을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한다.

더불어민주당 안정상 수석전문위원은 "보안은 화웨이뿐 아니라 모든 장비업체에 해당하는 문제"라며 "중립적인 전문기관을 통해 모든 장비를 검증, 평가해야지 중국 장비업체를 의도적으로 배제한다면 중국 역시 한국 장비를 거부하는 보복적 대응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