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경제특구, 경의축과 경원축 중심으로 추진해야"

송고시간2018-09-02 07:03

경의축은 비즈니스, 경원축은 관광·물류 특구…경기硏 제안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경기도와 강원도 접경지역의 통일경제특구 설치를 제안한 가운데 경의선과 경원축 중심의 통일경제특구를 추진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경의축 및 경원축 통일경제특구 조성 방향
경의축 및 경원축 통일경제특구 조성 방향

경기연구원 이외희 선임연구위원은 2일 낸 '통일경제특구, 경기도 조성방향은?' 보고서에서 이 같은 방안을 내놓고 구체적인 개발 방향을 제시했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경의축(경의선 파주∼고양 구간) 통일경제특구의 경우 개성공단과 연계된 경기 서북부 및 인천 일부 지역에 조성한 뒤 개성공단과 통합을 추진해 한반도 경제공동체의 효시를 이루자고 제안했다.

지역 내 집적도가 큰 인쇄출판, 전자기기, 기계·정밀기기 등 제조업 업종과 정보통신·방송업, 금융·보험업 등 서비스업종을 선정하는 등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높이고 비즈니스 특구 성격으로 개발할 것을 이 선임연구위원은 조언했다.

경원축(경원선 연천∼동두천∼양주 구간) 통일경제특구는 접경지역 평화벨트의 주요 거점으로서 친환경 생태산업과 관광 허브로 조성할 것을 제안했다.

향후에는 러시아 천연가스 파이프라인과 북한·러시아 교역물품의 수도권 진·출입을 위한 에너지·물류 거점으로 육성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이 연구위원은 "통일경제특구가 단순히 북측의 값싼 노동력을 이용하는 데 그치지 않고 미래지향적인 첨단산업과 상업·무역·관광 기능을 포함한 남북경협의 현장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장기적으로는 동북아 경제 거점 역할을 수행하는 산업기능으로 전환하되 단기적으로는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산업과 관광기능을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