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화·예술 공유…수원 '남창동 열린 문화공간' 5일 개관

송고시간2018-09-02 07:15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도 수원시는 문화·예술 공유 공간인 '남창동 열린 문화공간'을 오는 5일 개관한다.

수원 '남창동 열린 문화공간' 5일 개관
수원 '남창동 열린 문화공간' 5일 개관

(수원=연합뉴스) 경기 수원시는 문화·예술 공유공간인 '남창동 열린 문화공간'을 오는 5일 개관한다. 2018.9.2 [수원시 제공]
hedgehog@yna.co.kr

팔달구 행궁로(남창동 99-28번지)에 개인 주택을 매입, 리모델링해 조성한 이 문화공간은 부지면적 1천170㎡, 연면적 334㎡, 지상 2층 규모이다.

1997년 건립된 이 개인 주택은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있는 예술의전당을 설계한 고(故) 김석철(1943∼2016) 건축가가 설계한 건물이다.

남창동 열린 문화공간 1층에는 전시·교육 공간, 2층에는 미술사학자 오주석(1956∼2005)의 서재, 미술사 자료실, 쉼터가 들어섰다.

수원시는 1층 교육 공간에서 미술사 관련 교육프로그램, 주민 참여 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오주석의 서재에서는 수원 남창초등학교 출신 미술사학자 오주석 선생이 남긴 저서와 미술사 연구자료를 만날 수 있다.

오주석 선생은 단원 김홍도와 조선 시대 그림을 가장 잘 이해한 미술사학자로 평가받고 있다.

수원화성박물관은 5일부터 12월 31일까지 이곳에서 개관 기념 '오주석이 사랑한 우리 그림' 전시회를 연다.

개관식은 5일 오후 3시 문화공간 앞마당에서 열린다.

hedgeho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