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 면세품 인도 빨라진다

송고시간2018-09-02 10:05

건물 외부에 면세품 인도장 추가 설치

옥외 면세품 인도장
옥외 면세품 인도장

[인천항만공사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에 면세품 인도장이 확대 설치돼 해외여행자들의 이용이 편리해진다.

인천항만공사는 3일부터 제1·2국제여객터미널 건물 외부에 면세품 인도장을 추가로 설치해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옥외 면세품 인도장은 제1국제여객터미널 216㎡, 제2국제여객터미널 144㎡ 규모로 각각 설치됐다.

기존 면세품 인도장보다 4천∼6천건 많은 인도물품을 추가로 처리할 수 있다.

터미널 건물에서 안전펜스를 따라 외부로 이동하며 이용자 편의를 고려해 방풍시설도 갖췄다.

인천항 1·2국제여객터미널은 일반 여행자나 보따리상들이 시내 면세점에서 구매한 물품을 전달받는 인도장이 각각 15.6㎡에 불과해 10개 항로 한중카페리가 출항할 때마다 심한 혼잡을 빚었다.

공사 관계자는 "카페리가 한번 출항하면 5천∼1만건의 면세품이 인도되는데 좁은 공간에서 업무가 이뤄지다보니 면세점과 여객 모두가 불편을 겪었다"며 "이번 조치로 면세품 인도 시간이 줄어들고 출국장 혼잡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