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국방부, 남중국해 상황 "거센 풍랑 만나도 정원 거닐 듯"

"누각에 바람 가득" 唐詩 질문에 마오쩌둥 시 인용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30일 중국이 남중국해 주요 섬과 암초를 군사기지화하며 '항행의 자유'를 주장하는 미국과 대립하는 상황에 대해 "거센 풍랑을 만나도 정원을 한가히 거닐 듯 하겠다"고 표현했다.

중국 국방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우첸(吳謙)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국방부 고위관리가 섬·암초 건설이 남중국해 항행의 자유에 영향을 준다며 비난하고, 미국 싱크탱크 토론에서 '항행의 자유 행동'을 계속 진행하라고 주장하는 등 최근 남중국해 상황이 '산에 비가 쏟아지려는지 누각에 바람이 가득하다'(山雨欲來風滿樓)는 당시(唐詩)를 떠올리게 한다"는 질문에 대해 마오쩌둥(毛澤東) 전 주석의 시를 인용해 이같이 답했다.

우 대변인은 "남중국해 섬들은 자고 이래로 중국 영토이고 이는 사실이며 남중국해 항행의 자유에 문제가 없는 것도 사실"이라며 "미국은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 대대적으로 떠들며 항행의 자유의 죄를 중국에 덮어씌우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섬·암초 건설을 전개하는 주요 목적은 민사(民事) 수요에 복무하기 위한 것으로 정당하고 합리적이며, 중국이 섬에 필요한 방위시설을 설치하는 것은 주권국의 당연한 권리"라면서 "미 군용기가 중국 섬 부근에서 도발하는 데 대해 중국은 법규에 따라 경고했고 이 또한 정당하고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미국은 중국이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대상인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南沙>군도, 필리핀명 칼라얀 군도), 파라셀 군도(중국명 시사<西沙>군도, 베트남명 호앙사 군도) 등을 매립해 인공섬을 건설하고 무기를 배치한 것에 대해 국제법규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남중국해 군사화 움직임을 비판했다.

한편 우 대변인은 중국과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의 합동 해상 군사훈련이 1단계로 지난 2~3일 싱가포르에서 모의 시뮬레이션으로 진행됐고, 2단계 실전훈련이 오는 10월 하순 중국 광둥(廣東)성 잔장(湛江)시와 바깥 바다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실전훈련에 중국과 아세안 10개국이 참가해 해상 합동 수색구조작업을 중점적으로 훈련하며 대형(隊形) 이동·통신, 합동 수색·구조, 헬기 갑판 착륙 등이 훈련내용에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30일 중국 국방부 정례 브리핑 [중국 국방부 홈페이지 캡처]
30일 중국 국방부 정례 브리핑 [중국 국방부 홈페이지 캡처]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30 22: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