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재숙 신임 문화재청장, 현직 언론인 출신 최초

송고시간2018-08-30 15:00

정재숙 문화재청장.

정재숙 문화재청장.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정재숙(57) 문화재청장은 1987년 평화신문에 입사한 뒤 기자 생활 30여 년 중 대부분을 문화부에서 근무한 문화 전문가다.

현직 언론인 출신으로는 최초로 문화재청장이 됐고, 여성으로서는 변영섭·나선화 전 청장에 이어 세 번째다.

서울경제신문과 한겨레신문을 거쳐 중앙일보에서 문화전문기자로 일하며 문화재와 미술을 비롯해 문화 분야 전반에 관한 기사를 썼다. 자신을 '문화라 이름 붙일 수 있는 모든 것에 관심과 애정이 있는 만년 문화부 기자'라고 소개할 정도로 문화에 대한 애착이 크다.

중앙일보 문화·스포츠 에디터와 논설위원을 지냈고, 문화재청 궁능활용심의위원회 위원과 국립현대무용단 이사로도 활동했다.

성격이 원만하고 화통해 문화계 마당발로 유명하다.

20세기 후반 한국 중산층 가정사를 촬영한 사진작가 전몽각에 관한 책 '전몽각'(열화당 펴냄)에 작가론을 쓰기도 했다.

▲ 서울 ▲ 무학여고 ▲ 고려대 교육학과 ▲ 성신여대 대학원 미술사학과 수료 ▲ JTBC 스포츠문화부장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