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농업부, "통제에도 돼지콜레라 발생위험 여전"

돼지검사 7억2천여만 건 실시…세관 검역 강화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이달 4건의 아프리카돼지콜레라(ASF) 발생 이후 전국적인 질병통제·방지 노력에도 ASF 추가 발생 가능성이 있다고 중국 농업농촌부가 밝혔다.

30일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에 따르면 전날 농업농촌부(이하 농업부)는 "ASF의 정확한 발생 출처를 찾기 위한 조사를 진행 중이며, 질병 전개국면에 불확실성이 남아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돼지에게 치명적이지만 사람에게 무해한 ASF와, 사람에 전염되는 돼지독감 바이러스를 혼동해선 안된다는 전문가들의 견해를 전했다.

농업부는 "이웃 국가에 오랫동안 ASF가 유포됐기 때문에 ASF가 중국에 다시 유입될 위험성이 높다"고 밝혔으나 특정 지역을 명시하진 않았다.

지난 1일 동북부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ASF가 처음 발생한 이래 중국에서 이달 4건의 발병사례가 보고됐다.

농업부는 4개 성(省)에서 500여 마리의 돼지가 ASF로 폐사했고 4건의 발생이 모두 통제하에 있다고 밝혔다.

농업부는 "ASF 발생 이후 지방 당국에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격리조치 및 돼지우리·사육설비 소독을 하도록 지도하는 등 다양한 질병통제·예방조치를 취했다"며 "공안부처와 협력해 ASF 출처를 추적했다"고 설명했다.

부처는 ASF 전파 위험성을 없애고자 돼지 사육·거래·도축에 걸쳐 관찰 및 검사를 실시하도록 중국 전역의 농정당국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각 지방 당국은 지난 29일까지 중국 전역에서 기르는 개별 돼지에 대해 7억2천100만여 건의 검사를 실시했다.

일부 돼지는 한차례 이상 검사를 받기도 했다.

또한 중국 전역의 세관 당국은 ASF 발생 국가에서 온 물품에 대한 검역을 강화했다.

베이징(北京) 세관은 12개 국가에서 중국에 도착한 40개 항공편에 대한 검역 강도를 높였다고 밝혔다.

신문은 "중국이 세계 최대의 돼지고기 생산국인 동시에 최대 소비국"이라며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지난 28일 발표한 성명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질병 확산을 막기 위해 ASF 발생지역인 4개 성에서 2만4천여 마리의 돼지를 도살했다"고 전했다.

중국에서 발견된 바이러스가 지난해 동부 러시아에서 돼지에게 감염된 바이러스와 유사하지만 발병 근원에 관한 결정적인 증거는 없다고 성명은 밝혔다.

후안 루브로스 FAO 선임 수의사는 "돼지제품 이동으로 질병이 빠르게 퍼질 수 있고, 최근 사례에서 보듯이 살아있는 돼지보다는 돼지제품 이동 때문에 바이러스가 중국 내 다른 지역으로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중국 농업부는 "ASF가 1921년 아프리카 케냐에서 처음 발견됐고 1957년 아프리카 대륙을 넘어 전파됐다"며 "올해 중·동부 유럽 11개국에서 2천710건의 발병이 보고됐다"고 밝혔다.

중국 농가우리의 새끼 돼지들 [차이나데일리 캡처]
중국 농가우리의 새끼 돼지들 [차이나데일리 캡처]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30 13: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