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캘리포니아 의회, '2045년 탄소제로 발전' 법안 통과

송고시간2018-08-30 11:38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미국 캘리포니아주 의회가 2045년까지 탄소를 전혀 배출하지 않고(zero-carbon) 전력을 생산하도록 의무화하는 법안을 29일(현지시간) 통과시켰다.

재생가능에너지 법안을 발의한 케빈 드리온 의원(오른쪽)이 29일 법안 통과 후 의장으로부터 축하받고 있다. (AP=연합뉴스)

재생가능에너지 법안을 발의한 케빈 드리온 의원(오른쪽)이 29일 법안 통과 후 의장으로부터 축하받고 있다. (AP=연합뉴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제리 브라운 주지사가 법안에 서명하면 미국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주가 환경 규제를 계속 선도하면서 다른 주의 전력 생산에도 큰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캘리포니아는 지난해 전력의 30%를 다른 주에서 사 왔다.

새 법안은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풍력, 태양력, 수력, 원자력 등의 전력원으로 점차 이행할 것을 요구한다. 1단계로 2020년 말까지 탄소 없는 발전 비율을 33%로 올린다. 이어 2026년 말까지 이 비율을 50%로 높이고, 그로부터 19년 뒤인 2045년에 100% 목표를 달성하게 돼 있다.

브라운 주지사는 지난주 WSJ 인터뷰에서 100% 재생 가능 에너지 목표를 지지한다면서도 법안에 구체적인 방법이 없는 것이 한계라고 지적했다. 그는 탄소 없는 발전을 위해 여러 주와 함께 네트워크에 참여해 풍력, 태양력 같은 예측 불가능한 에너지원에서 얻는 전력을 저장할 수 있는 능력을 향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대부분의 탄소 배출이 교통과 운송 분야에서 나오기 때문에 전기차를 늘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캘리포니아는 이미 현행법에 2030년 말까지 풍력과 태양력 같은 재생 가능 에너지에서 전력의 50%를 얻는다는 야심 찬 목표가 있다. 지난해에는 전력의 약 29%가 재생 가능 에너지에서 생산됐다.

캘리포니아와 비슷한 목표를 세운 주로는 하와이가 유일하다. 2015년 하와이는 2045년까지 모든 전기를 재생 가능한 에너지로 생산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다른 주들도 최근 몇 년간 가격이 급락한 재생 가능에너지를 고려하고 있다. 캘리포니아가 법을 제정하면 다른 주의 모델이 될 것이라고 WSJ은 전망했다.

kimy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