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youtube.com/embed/kP8xBJPPoj0]

(서울=연합뉴스) 영화 '암수살인'에서 감옥 안에서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 태오 역을 맡은 주지훈은 28일 오전 서울 강남 CGV압구정에서 "기본적으로 사투리라는 장벽이 컸다. 열심히 하면 될 것이라 생각했는데, 부산말이 완전히 외국어더라. 불규칙함이 있었다"고 경상도 사투리 연기에 대해 어려움을 말했는데요. 영화 제작보고회 현장, 영상으로 보시죠.

영화 '암수살인' 제작보고회
영화 '암수살인' 제작보고회

(영상취재 : 백승현)

ddw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28 13: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