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천구의회 본회의에서 몸싸움…의원 3명 검찰에 고소(종합)

송고시간2018-08-25 22:14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 상임위원 구성 두고 갈등

몸싸움 벌이는 양천구의회 의원들
몸싸움 벌이는 양천구의회 의원들

(서울=연합뉴스) 양천구의회 의원들이 지난달 27일 열린 본회의에서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위원회 조례 일부개정안 통과를 반대하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통과를 강행하려 하면서 양측이 갈등을 벌였다. 2018.8.25 [양천구의회 나상희 의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서울 양천구의회 의원들이 안건을 상정하는 과정에서 몸싸움을 벌인 것을 두고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1부(오영신 부장검사)는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신상균 양천구의회 의장을 폭행 혐의로, 같은 당 서병완·유영주 의원을 공동폭행 혐의로 각각 처벌해달라는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양천구의회는 지난달 27일 본회의를 열어 행정재경위원회와 복지건설위원회 위원 정수를 늘리는 내용의 위원회 조례 일부개정안을 통과시켰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이 상정한 이 개정안은 당초 8∼9명이었던 행정재경위원회와 복지건설위원회 위원을 최대 11명까지 둘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정관이 바뀌면 더불어민주당에 유리해질 수 있다며 본회의에서 반발했고, 양측이 대립하는 과정에서 몸싸움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측이 공개한 의회 동영상에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의장석으로 몰려가 안건을 통과시키지 못하도록 막아서자 신 의장이 의장석 위로 올라가 의사봉 대신 주먹으로 개회를 선언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양천구의회는 위원회 조례 일부개정안을 재석의원 16명 중 찬성 10인, 반대 6인으로 통과시켰다.

자유한국당 나상희 의원은 이 과정에서 자신의 얼굴을 손 의장이 때렸다고 주장하며 최근 고소장을 냈다.

양천구의회 부의장인 자유한국당 오진환 의원도 서병완·유영주 의원이 자신을 움직이지 못하도록 붙잡고 폭행했다며 고소장을 낸 상태다. 오 의원은 고소장에서 늑골을 다쳐 전치 5주의 상처를 입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