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제2도시서 보일러 폭발로 민가 3채 붕괴…7명 사망

송고시간2018-08-25 20:08

25일 붕괴된 마슈하드의 민가[IRNA]
25일 붕괴된 마슈하드의 민가[IRNA]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제2도시인 북서부 마슈하드에서 25일 오전 6시께(현지시간) 민가 3채가 완전히 무너져 이들 집에 사는 주민이 최소 7명 숨지고 5명이 다쳤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구조 당국에 따르면 이들 민가는 물을 데우는 보일러가 폭발하는 바람에 붕괴한 것으로 추정된다. 폭발과 붕괴의 충격으로 이웃집 15채도 부분적으로 무너졌다.

구조 당국은 붕괴의 원인으로 지목된 폭발이 테러나 의도적 범행이라기보다 단순 사고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란 적신월사가 수색견을 동원해 무너진 건물의 잔해를 수색하고 있어 사상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