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시안게임] "南이 꼭 금메달 따길"…훈훈했던 양궁 남북 대결

송고시간2018-08-25 17:39

리커브 여자 단체전 8강서 남북 맞대결…北 선수들 한국 감독에 '선생님'

한국 준결승 진출, 인사하는 남북 여자 리커브 단체
한국 준결승 진출, 인사하는 남북 여자 리커브 단체

(자카르타=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여자 양궁 리커브 단체전에 출전한 강채영(오른쪽부터), 장혜진, 이은경이 25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양궁 리커브 단체전 8강전에서 북한에 6-0 승리를 거둔 뒤 북한 선수들과 인사하고 있다. 2018.8.25
hihong@yna.co.kr

(자카르타=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여자 리커브 단체전 8강 남북 대결이 시작하자 남북한 지도자들과 남자 선수들이 경기장 한쪽에 나란히 섰다.

이들은 남북 선수들이 소개될 때 함께 박수를 보냈고, 경기를 앞두고는 서로 대화도 나누며 화기애애하게 경기를 지켜봤다.

우리나라의 장혜진, 강채영, 이은경과 북한의 강은주, 리지향, 박향선이 맞선 단체전 8강은 우리 팀의 가벼운 완승으로 끝났다.

전날 리커브 혼성전에서 장혜진·이우석이 8강에서 탈락하며 이변의 희생양이 되고 반대로 북한 강은주·박용원은 강팀을 잇따라 격파하고 결승에 진출하며 이변의 주인공이 됐지만 이날 단체전에선 더 이상의 이변이 없었다.

한 수 위의 한국은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6-0으로 승리했다.

김성훈 양궁 대표팀 총감독은 "경기 끝나고 북한 사람들이 우리보고 금메달 꼭 따라고 하더라"고 전하며 "북한 입장에서야 어차피 못 이길 것이라고 생각하고 남북 대결을 함께 하는 것만으로 만족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북한 양궁은 몇십 년 전만 해도 아시안 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냈으나 이후 한국과는 수준이 크게 벌어졌다.

나란히 서서 함께 응원하는 남북 양궁 지도자·선수들
나란히 서서 함께 응원하는 남북 양궁 지도자·선수들

(자카르타=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1982 뉴델리 아시안게임에서 오광순이 여자 리커브 개인 금메달을 거머쥔 것이 유일한 금메달이다. 2000년 이후엔 2010 광저우 대회에서 권은실이 오랜만에 동메달을 땄는데 당시에도 개인전 남북 대결이 성사된 바 있었다.

북한이 아시안게임이나 올림픽, 세계선수권대회 정도에만 출전하기 때문에 국제무대에서 남북 대결이 성사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지만 1년에 한 번 정도 국제대회에서 만날 때마다 안면을 트고 잘 지내고 있다고 했다.

김 감독은 "안부를 물을 정도의 사이는 된다"며 "선수들끼리는 이미 나이를 따져서 형·언니, 동생을 가렸고 선수들은 나에게 '선생님'이라고 부른다"고 전했다.

이번 대회 양궁장에선 북한 남녀 선수들은 오가며 남측 지도자들을 만날 때마다 깍듯하게 인사를 했고, 우리 지도자들도 등을 두드리며 격려해주곤 했다.

리커브 혼성 결승에 깜짝 진출한 북한의 박용원은 연습 도중 김 감독에게 자신의 활을 들고 와서 세팅에 도움을 요청하기도 했다.

김 감독은 "남북이 갈라져 있어도 양궁장에선 갈라져 있다는 사실을 크게 못 느끼는 것 같다"며 말했다.

김성훈 양궁 대표팀 총감독에 활 세팅 도움 청하는 북한 박용원
김성훈 양궁 대표팀 총감독에 활 세팅 도움 청하는 북한 박용원

(자카르타=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