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돌풍' 박주민, 거리의 변호사서 1등 與 최고위원으로

송고시간2018-08-25 19:42

세월호 유가족 변호사로 이름 알려…"힘없는 자들의 힘"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 당선된 박주민 의원은 '거리의 변호사'로 불린다.

대원외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나와 사법시험(45회)에 합격, 2006년 사법연수원을 수료한 뒤 곧장 변호사 활동을 시작했다.

2012년부터 4년간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사무차장을 지내면서 시민사회단체로 발을 내디뎠다.

이후 여의도 입성 전까지 10여년간 약자들의 편에서 온갖 법률소송을 대리하며 인권변호사로 성장했다. 2015년부터는 참여연대 집행위원회 부위원장도 지냈다.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것은 세월호 피해자 가족협의회 법률대리인을 맡으면서부터다.

이 밖에도 용산 참사, 밀양 송전탑,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평택 쌍용차 정리해고 등 갈등의 현장마다 중심에서 힘없는 피해자들의 곁을 지켰다.

이번 최고위원 경선에서 내건 캐치프레이즈 '힘없는 자들의 힘이 되겠습니다'는 재야 변호사 시절의 삶을 오롯이 담아내 당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는 평가다.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중앙선거대책본부 법률지원단장을 맡았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위원을 지냈다.

부인 강영구 씨와 1녀.

▲ 서울 출생(45) ▲ 서울대 법대 ▲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사무차장 ▲ 세월호피해자 가족협의회 법률대리인 ▲ 참여연대 집행위원회 부위원장 ▲ 더불어민주당 은평갑 지역위원장 ▲ 20대 국회의원 ▲ 민주당 19대 문재인 대통령 후보 중앙선거대책본부 부본부장 겸 법률지원단장 ▲ 민주당 세월호특별위원회 간사 ▲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위원 ▲ 국회 법사위·정개특위·예결특위 위원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