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한 여당 천명' 이해찬, 당청관계 고삐 죄나

송고시간2018-08-25 19:50

당정청 지렛대로 '그립' 강화할 듯…"靑과 반목하진 않을 것"

악수하는 문재인 이해찬
악수하는 문재인 이해찬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오른쪽)과 이해찬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아트하우스 모모영화관에서 열린 제3회 사람사는세상 영화제 개막식에 참석, 악수를 하고 있다. 2016.10.20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내 최다선(7선)으로 막후에서 원로 역할을 해온 이해찬 의원이 25일 차기 당대표로 선출됨에 따라 그동안 청와대로 쏠려 있던 당청관계의 무게중심에도 변화가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는 이번 전당대회에서 '강한 리더십'을 핵심 구호로 삼았다.

그는 지난 18일 수도권 유세에서 "당이 보이지 않는다고 한다. 상황의 엄중함을 모른다고 한다. 냉전수구세력의 비난과 진보진영의 이탈에 흔들리고 있다. 이제 더이상 흔들려서는 안 된다"면서 당대표로서 강력한 구심점 역할을 공약했다.

이 대표는 당정청 회의를 그 지렛대로 삼을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지난 21일 t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다른 후보와의 차별점'에 대한 사회자의 질문에 "당정청 협의를 할 수 있는 능력"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노무현정부에서 국무총리를 했고, 당에서 정책위의장을 세 차례나 역임했기 때문에 당정청을 동시에 컨트롤할 수 있는 사람은 후보 가운데 본인 밖에 없다는 자신감을 표출한 것으로 해석됐다.

그는 특히 노무현정부 때도 대통령을 대신해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책임총리'로서 매주 당정청 회의를 개최하는 등 정부·여당 내 의견조율을 중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마저 부담스러울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이 대표의 무게감이 남다른 만큼 당대표의 '그립'이 전보다 강해질 것으로 보는 시각이 역시 지배적이다.

청와대와 정부가 내놓는 정책이 국민 눈높이에서 부족하다고 여겨질 때 '버럭 이해찬'이라는 별명처럼 과감히 쓴소리를 쏟아낼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도 있다.

당.정.청 경제워크숍
당.정.청 경제워크숍

7일 오후 과천 중앙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2004 당.정.청 경제 워크숍에서 이해찬총리와 열린우리당 이부영의장, 천정배원내대표가 이헌재 부총리의 경제살리기 강연을 듣고 있다./양현택/정치/
2004.11.7 (과천=연합뉴스)
yang@yna.co.kr

<저작권자 ⓒ 2004 연 합 뉴 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더구나 문재인정부가 집권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당이 점차 목소리를 키우는 것도 자연스러운 측면을 부인하기 어렵다.

이번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이 청와대를 견제하지 못하고 침묵해서는 안 된다"(조응천), "문 대통령이 '민주당정부'라고 했는데 당에서 자꾸 '문재인정부'라고 한다"(소병훈)는 등의 요구가 당내에서 터져왔다.

최근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 주문한 인터넷전문은행 규제완화를 둘러싸고 일부 의원이 사실상 반대 입장을 피력한 것은 당의 변화를 드러내는 한 단면으로 평가됐다.

다만 이 대표가 '철통 같은 단결'을 강조하고, 당의 안정적 운영을 '마지막 소임'이라고 밝힌 만큼 당청관계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무리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이 대표는 경선 과정에서 '당대표가 되면 가장 먼저 할 일'에 대한 질문에 "문재인정부가 성공하도록 뒷받침하는 것이 첫번째"라고 답하면서 몸을 낮췄다.

일부 친문(친문재인) 인사가 김진표 후보를 공개 지지한 후 '이해찬은 친문이 아니다'라는 얘기를 듣자 "문 대통령과 30년 동안 같이 살아온 사람이 우리 당에 누가 있나"라고 발끈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우선 취임 초기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든든하게 지원하되 필요하면 물밑에서 조용히 의견조율을 시도하는 스탠스를 취할 가능성이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우리 당이 하나일 때 승리하고 분열할 때 패배했던 기억을 모두가 갖고 있다"며 "당의 목소리를 키우더라도 당청이 갈등하는 방향으로 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간담회하는 이해찬
기자간담회하는 이해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 후보가 1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8.8.19
toadboy@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