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범민족 평화포럼' 北대표 "북남 협력에 외부간섭 배격해야"

림룡철 北민화협 부회장 "경제협력 분야서 진척 거의 없다"


림룡철 北민화협 부회장 "경제협력 분야서 진척 거의 없다"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측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 림룡철 부회장이 남북 경제협력은 민족 주권에 관한 문제라며 외부의 간섭과 압력을 배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림 부회장은 24일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한겨레통일문화재단 공동주최로 열린 '범민족 평화포럼'에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 22일 중국 선양에서 개막한 '범민족 평화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는 북측 림룡철 민족화해협의회 부회장(북측 대표단장). 2018.8.22
지난 22일 중국 선양에서 개막한 '범민족 평화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는 북측 림룡철 민족화해협의회 부회장(북측 대표단장). 2018.8.22

그의 발언은 4·27 판문점선언의 남북정상 합의에 따라 동해선·경의선 철도 도로 연결 등 일부 경제협력 추진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대북제재 위반 등의 지적이 제기되는 상황에 대한 비판으로 풀이된다.

북측 대표단 단장인 림 부회장은 '공동번영: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 세션에 북측 주제발표자로 나서 "북과 남 사이에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여러 갈래의 협력사업이 진행됐지만, 경제협력 분야에선 진척되는 것이 거의 없다"며 "판문점선언이라는 '마차'는 '평화'와 '번영'이라는 두 수레바퀴가 함께 굴러가야 제대로 전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림 부회장은 "북남은 민족 내부의 협력사업을 민족 주권의 문제로 보고 이에 대한 외세의 간섭과 압력을 배격해야 한다"며 "우리에게는 8천만의 인구와 풍부한 지하자원이 있고, 자본과 기술도 있으며 언어의 장벽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사상과 이념의 차이, 정파를 초월해 민족적 이익의 견지에서 북남협력사업을 대해야 한다"며 "경제협력이 진척되지 못하는 데는 외부적 요인도 있지만, 우리 민족 내부적 요인도 있으며, 민족 내 일부에서 북남 경협을 '퍼주기'로 매도하고 5·24 조치에 위반된다는 주장을 펴는 것이 대표적 예"라고 말했다. 5.24 조치는 2010년 천안함 사건 직후 한국 정부가 취한 대북제재다.

같은 세션에서 남측 주제발표를 맡은 조봉현 IBK기업은행 경제연구소 부소장은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에 의한 대북제재 완화에 따라 민족 경협의 단계적 추진이 예상되며, 판문점선언 이행을 중심으로 경협의 우선적 추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 구상'은 남북관계 개선 및 경협 활성화를 통해 민족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고 한반도 경제영토를 확장하는 그랜드플랜으로 민족 공동번영의 희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을 위해 남북이 함께 신경제 구상을 만들어가야 한다는 공감대를 확산하고, 한반도 비핵화 및 남북관계 진전과 경협 추진역량에 따라 점진적으로 추진하며, 주변국과 협력 및 거버넌스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24 2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