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시안게임- 김한솔, 심판에 인사 안해서…도마서 실수로 은메달(종합2보)

송고시간2018-08-24 19:40

김한솔, 연기 종료 후 심판에 종료 인사 건너뛰어 벌점 0.3점…홍콩 섹와이훙에 역전패

체조협회 "김한솔 인사 안한 것 확인…심판, 행동 규정 위반에 따른 벌점 정확히 적용"

김한솔, 울지 않으려 했지만
김한솔, 울지 않으려 했지만

(자카르타=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김한솔이 24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국제 전시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기계체조 도마 종목에 출전해 은메달을 획득한 뒤 시상식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hihong@yna.co.kr

(자카르타=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김한솔(23·서울시청)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도마에서 금메달을 목전에 두고 심판에게 인사를 하지 않는 결정적인 실수로 은메달에 머물렀다.

김한솔은 2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자카르타 국제 전시장(JIEXPO)에서 열린 기계체조 남자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550점을 받았다.

이번 대회 두 번째 금메달이 코앞에 왔지만, 김한솔은 4년 전 인천 대회 우승자인 섹와이훙(홍콩·14.612)에게 역전패했다.

심판이 김한솔에게 준 벌점 0.3점이 메달 색깔을 바꿨다.

국제체조연맹(FIG) 규정에 따르면, 선수는 연기 종료 후 심판에게 묵례하는 것으로 종료 인사를 해야 한다.

하지만 김한솔은 완벽한 연기에 너무 기뻐한 나머지 심판에게 인사를 하지 않았고, 러시아 심판이 이를 집어내 벌점을 부과했다.

8명의 선수 중 가장 나중에 뛴 섹와이훙은 난도 5.6점짜리 기술을 연속으로 완벽에 가깝게 성공해 김한솔을 간발의 차로 따돌리고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김한솔과 섹와이훙의 점수 차는 불과 0.062점이었다.

5번째로 뛴 김한솔은 마루운동에서 금메달을 딴 자신감을 바탕으로 도마에서도 힘차게 비상했다.

김한솔은 난도를 높이기보다 완벽하게 착지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전략을 짰고, 그대로 실행에 옮겼다.

김한솔은 1차 시기에서 난도 5.6점짜리 기술을 펼쳐 실시(연기) 점수 9.275점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착지 때 거의 흔들림이 없었다.

도마 연기 펼치는 김한솔
도마 연기 펼치는 김한솔

(자카르타=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남자 기계체조 국가대표 김한솔이 24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에서 열린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경기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hihong@yna.co.kr

2차 시기에선 난도 5.2점짜리 기술을 선보였고, 실시점수에서도 9.325점을 받았다.

둘을 합친 총점은 14.525점이었지만, 느닷없이 벌점 0.3점이 부과된 14.225점으로 표기됐다.

김한솔이 연기를 마친 뒤 심판에게 인사 하지 않고 기쁨에 겨운 나머지 관중에게 세리머니를 먼저 펼쳤다는 게 이유였다.

한충식 대한체조협회 전무이사는 "김한솔이 심판에게 인사하지 않은 것을 영상으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올해 아시안게임 남자 마루운동 심판을 본 한윤수 경북대 교수는 "심판에게 종료 인사를 하지 않으면 벌점으로 0.3점을 준다는 내용이 FIG 규정집에 있다"며 "이번 대회 도마 심판들이 규정을 아주 정확하게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북한 리세광이 난도 5.6점짜리 기술을 펼쳤으나 기술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5.2점으로 난도를 깎은 점, 홍콩의 짐만힌이 두 번째 연기에서 다리 대신 엉덩이부터 착지해 '빵점'(0점)을 받은 것 등이 정확한 규정 적용의 사례라고 한 교수는 덧붙였다.

한 교수는 "김한솔을 표적으로 삼아 심판진이 규정을 적용한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워낙 순식간에 일어난 김한솔의 '실수'라 옆에 있던 신형욱 감독 등 코치친과 응원하던 체조인들도 이를 막을 수 없었다.

인사를 건너뛴 실수로 김한솔은 0.3점을 손해 봤고, 시상대 주인공의 영광을 섹와이훙에게 내줬다.

인터뷰 하면서도 아쉬움 가득
인터뷰 하면서도 아쉬움 가득

(자카르타=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김한솔이 24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국제 전시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기계체조 도마 종목에 출전해 은메달을 획득한 뒤 시상식을 마치고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며 고개를 떨군 채 울고 있다. hihong@yna.co.kr

부담을 안은 상태에서 마지막으로 뛴 섹와이훙은 1차 시기에서 난도 5.6점짜리 기술을 펼쳐 실시점수 9.175점을 받아 김한솔에게 0.1점 뒤졌다.

섹와이훙은 2차 시기에서도 김한솔보다 높은 난도 5.6점짜리 기술을 시도했고, 착지도 깔끔하게 성공해 14.450점을 받았다.

김한솔은 패배를 인정하면서도 시상대에서 아쉬움의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이 종목 우승자인 북한의 리세광(33)은 흐르는 세월을 비켜가지 못했다.

리세광은 발목 통증 탓에 평균 13.400점에 그쳐 5위에 자리했다. 발목 통증 탓에 두 번의 시기에서 모두 바닥에 주저앉아 안타까움을 남겼다.

김한솔, 끝내 흘린 눈물
김한솔, 끝내 흘린 눈물

(자카르타=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김한솔(왼쪽)이 24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국제 전시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기계체조 도마 종목에 출전해 은메달을 획득한 뒤 시상식에서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hihong@yna.co.kr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