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따릉이 헬멧' 이용률 3%, 분실률은 24%…서울시 '골치'

개당 1만4천원짜리 여의도서 한달간 무료대여했지만 호응 낮아
서울시, 9월 상암서 추가 시범 운영 후 확대여부 결정


개당 1만4천원짜리 여의도서 한달간 무료대여했지만 호응 낮아
서울시, 9월 상암서 추가 시범 운영 후 확대여부 결정

따릉이 탈 때 헬멧 쓰세요…여의도서 헬멧 시범 대여
따릉이 탈 때 헬멧 쓰세요…여의도서 헬멧 시범 대여[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이용률은 고작 3%, 분실률은 24%. '따릉이 헬멧'의 운명은?

서울시가 여의도에서 공공자전거 따릉이 헬멧을 무료로 빌려준 지 한 달 만에 헬멧 5개 중 1개가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분실률이 20%대로 높은데, 실제 헬멧을 착용하고 다니는 여의도 내 따릉이 사용자는 단 3%에 그쳤다.

'자전거 헬멧 의무 착용' 정책의 한계를 여실히 보여주는 결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여의도 내 따릉이 대여소 30곳에 지난달 20일부터 지난 19일까지 한 달간 헬멧 1천500개를 비치한 결과 23일 현재 357개(23.8%)가 회수되지 않았다.

서울시가 여의도에서 자전거 헬멧 대여를 시범 운영한 것은 다음 달 28일부터 자전거 운전자의 헬멧 착용이 의무화되기 때문이다. 지난 3월 행정안전부는 자전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자전거 운전자와 동승자가 헬멧 등 안전장비를 착용하도록 도로교통법을 고쳤다. 6개월간 계도 기간을 거쳐 시행을 앞두고 있다.

이를 앞두고 서울시는 따릉이 이용자가 별도의 대여 절차 없이 개당 1만4천원가량인 헬멧을 가져다 쓰도록 하는 '실험'을 했다. 여의도 이외 지역에 따릉이를 반납할 때는 헬멧을 바구니에 넣어두기만 하면 되도록 했다.

분실률이 높은 것 외에도 헬멧 착용률이 현저히 낮은 점도 문제로 지적된다.

시범 운영 기간 중 서울에 111년만의 기록적 폭염이 찾아와 헬멧을 쓰기 어려운 상황이었다는 점은 고려해야 한다. 그럼에도 서울시가 지난 6∼17일 따릉이 이용률이 높은 여의도 7개 대여소에서 현장 모니터링을 한 결과 '따릉이 라이더' 1천605명 중 헬멧을 착용한 사람은 단 3%(45명)에 그쳤다.

따릉이 헬멧
따릉이 헬멧(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지난달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지하철 5호선 여의나루역 1번 출구 앞 따릉이 대여소에 비치된 헬멧이 군데군데 비어 있다.
ryousanta@yna.co.kr

서울시가 모바일로 설문조사를 했더니 위생 문제가 우려돼 헬멧을 착용하지 않았다는 시민 답변이 34%로 가장 많았다. 무더운 날씨 때문이라는 답변율은 24%, 단거리 이용이라 헬멧이 불필요하다는 답변도 22%로 높았다. 헤어스타일이 망가지는 문제 등이 있다는 답변도 20% 나왔다.

헬멧 의무 착용법 시행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지만, 아직 처벌 규정은 마련되지 않은 상태다.

행안부는 "자전거 안전모 착용 문화 확산을 위한 교육·홍보에 집중하기 위해 입법 당시부터 처벌 없는 자전거 안전모 착용 규정을 도입했다"며 "현재 처벌 규정 도입은 검토하고 있지 않으며, 이는 사회적 합의를 바탕으로 추진할 사안"이라고 밝히고 있다.

처벌 규정이 없더라도 공공자전거를 운영하는 지자체는 헬멧 비치를 고민할 수밖에 없다. 비치하자니 상당한 예산이 부담되지만, 헬멧을 비치하지 않으면 지자체가 '위법을 조장한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어서다.

서울시는 폭염 탓에 제대로 된 모니터링이 어려웠다고 보고 다음 달 1일부터 여의도에 더해 상암에서도 따릉이 헬멧 무료대여를 한다. 상암 지역 27개 대여소에 따릉이 헬멧 400여개를 비치한다.

한 달간 추가로 시범 운영을 해본 뒤 헬멧 무료대여를 서울 전역으로 확대할지 고민할 예정이다.

따릉이 헬멧은 어디에?
따릉이 헬멧은 어디에?(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지난달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지하철 5호선 여의나루역 1번 출구 앞 따릉이 대여소에 비치된 헬멧이 군데군데 비어 있다. ryousanta@yna.co.kr

서울시 관계자는 "극심한 무더위가 저조한 헬멧 이용률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시범 운영 기간을 늘리기로 했다"며 "이 기간 시민들의 의견도 더 수렴해 무료대여 확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은 최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주무 부처인) 행안부가 안전모 미착용을 단속하지 않겠다고 하므로 비치할 필요가 없다"고 헬멧 비치에 부정적 의견을 드러내며 "여의도에 안전모를 시범 비치한 것도 억지 춘향 격으로 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24 06: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