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아는 기장, 여아는 승무원 꿈꾸라고?…TUI 항공 성차별 논란

남자아이엔 '미래의 기장', 여자아이엔 '미래의 승무원' 스티커 선물
"직업에 성구분 있다는 메시지 은연 중 심어줘"…항공사 "단순 혼선"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유럽 항공사 TUI가 어린이 탑승객에게 선물로 증정하는 스티커 때문에 성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2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최근 키프로스에서 영국 브리스톨로 향하던 이 항공사 여객기에서 승무원들이 꼬마 탑승객들에게 놀이 키트를 증정하면서 남자아이들에게는 "미래의 기장"이라고 적힌 스티커를, 여자아이들에게는 "미래의 승무원"이라고 적힌 스티커를 각각 나눠줬다.

의사이자 과학자로 이 여객기에 탑승했던 질리언 모건이라는 여성은 이런 행위가 "몹시 성차별적"이라고 지적하고, 단순한 실수였다고 생각지 않는다고 말했다.

모건은 "스티커 자체는 성 중립적이지만 그것을 나눠준 방식이 문제를 복잡하게 만들었다"며 "우리는 더 많은 여성이 과학, 수학, 엔지니어링 분야에 진출하는 것을 절실하게 필요로 하지만 이런 작은 것들이 제한된 역할을 제공함으로써 과거로 되돌린다"고 비판했다.

올여름에 이 항공사의 여객기를 이용했다는 또 다른 승객 린지 윌리엄스는 이러한 행위가 "아이들에게 직업에 성구분이 있다는 메시지를 은연중에 전달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런 지적에 대해 TUI 항공 대변인은 "단순한 혼선"이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 대변인은 "몇몇 고객이 이번 일로 불쾌해 했다는 얘기를 듣게 돼 유감"이라며"'미래의 기장'과 '미래의 승무원' 스티커는 성별과 관계없이 어떤 아이에게도 증정할 수 있도록 디자인된 만큼 이는 단순한 혼선이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TUI 항공은 영국 주요 기업들 가운데 성별 임금 격차가 가장 큰 기업 중 한 곳으로 알려져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올해 영국 정부 자료에 따르면 이 항공사 영국지부의 여성 직원들은 남성 직원보다 시간당 임금을 평균 56.9% 덜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mong07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23 11: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