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시안게임- 안세현, 접영 200m서 4위…장위페이 금메달

송고시간2018-08-22 20:51

굳은 얼굴의 안세현
굳은 얼굴의 안세현

(자카르타=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2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수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경영 여자 접영 200m 결승. 4위를 한 안세현이 아쉬워하고 있다. pdj6635@yna.co.kr

(자카르타=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여자수영의 간판 안세현(23·SK텔레콤)이 아시안게임 접영 200m에서는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안세현은 2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수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경영 여자 접영 200m 결승에서 2분08초83의 기록으로 4위에 머물렀다.

지난해 헝가리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 결승에서 역대 한국 여자 선수 최고 순위인 4위에 오르면서 세운 한국 기록(2분06초67)에는 크게 못 미쳤다.

전날 접영 1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중국의 장위페이가 2분06초61로 금메달을 수확했다.

일본의 모치다 사치(2분08초72)와 하세가와 스즈카(2분08초80)가 은, 동메달을 나눠 가졌다.

안세현은 하세가와에게 0.03초가 뒤져 메달을 놓쳤다.

이로써 안세현은 이번 대회 접영 100m 결승에서 58초00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딴 데 만족해야 했다.

안세현은 이날 오전 예선에서는 2분12초22의 기록으로 1조 3위, 전체 15명의 선수 중 5위로 8명이 겨루는 결승 출발대에 섰다.

역영하는 안세현
역영하는 안세현

(자카르타=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2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수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경영 여자 접영 200m 결승. 안세현이 역영하고 있다. pdj6635@yna.co.kr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