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돗물 수질관리항목에 우라늄 추가…먹는 물 안전 강화

환경부 로고
환경부 로고[환경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환경부는 수돗물 수질 기준에 우라늄을 추가하는 내용 등을 담은 '먹는 물 관리법' 하위법령 개정안을 23일부터 40일간 입법 예고한다고 22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라 자연 방사성 물질인 우라늄이 법정 수질 관리 항목으로 추가된다.

우라늄 수질 기준값은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거쳐 세계보건기구(WHO) 및 미국의 기준값과 같은 ℓ당 30㎍으로 결정됐다.

지방자치단체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소규모 수도시설의 수질을 검사한 결과 총 4만1천141건의 우라늄 평균 농도는 2.75㎍/ℓ였으며 감시기준(30㎍/ℓ) 초과는 510건(1.2%)으로 나타났다.

감시기준을 초과한 시설에 대해서는 지자체별로 지하수 관정 폐쇄와 정수 장치 설치 등을 했다.

먹는 물 검사 기관의 수질 채취 규정도 개선했다.

현재는 보건환경연구원 등의 기술 인력만 수질 시료를 채취할 수 있지만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섬 지역 등에서는 관련 교육을 이수한 관계 공무원이 채취할 수 있도록 했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22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