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드 한장으로 관광지 입장'…내국인용 서울관광패스 내년 출시(종합)

서울관광재단 "주 52시간 시대 맞아 내국인 관광 서비스에 중점"
폭염주춤 가을하늘
폭염주춤 가을하늘(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맑은 가을 하늘을 보인 18일 경복궁에서 관광객들이 한복을 입고 관람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번 주말까지 폭염이 잠시 주춤한 후 다시 무더위와 열대야가 찾아올 것으로 예상했다. 2018.8.18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카드 한 장으로 서울시내 주요 관광지에 입장할 수 있는 외국인 전용 관광카드 '디스커버 서울패스'의 '서울시민판'이 내년께 출시된다. 사용이 편리해 인기가 높았던 관광패스를 내국인들도 이용하게 되는 것이다.

서울시 산하기관인 서울관광재단은 21일 오전 다시세운 세운홀에서 출범 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어 '주 52시간' 근무 시대를 맞아 서울시민 생활관광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서울관광재단은 2008년 서울시의 관광 마케팅 전담 기구로 설립됐다가 공익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 5월 재단 형태로 전환됐다.

그간 MICE(회의·관광·전시·이벤트) 유치와 해외 마케팅, 외국인 대상 관광상품 개발·운영에 집중했다면, 앞으로는 서울시민과 서울을 찾는 내국인을 대상으로 한 관광 서비스에도 중점을 두기로 했다.

재단은 우선 내년부터 내국인용 디스커버 서울패스 출시를 본격 추진한다.

서울 전역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여가·관광 정보를 총망라해 제공하는 '서울시민 여행지원센터(가칭)'도 운영한다.

이재성 서울관광재단 대표는 "서울에서만 한 해 126개 축제가 열린다"며 "서울 내 여기저기에 흩어져 있는 다양한 관광 자원을 상품화하고, 몰라서 못 가보는 새로운 관광 콘텐츠를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재단은 '이번 주 가볼 만한 관광지'를 추천하는 서울관광 온라인 방송과 불편 사항을 접수해 해결하는 '서울관광 메신저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이재성 서울관광재단 대표
이재성 서울관광재단 대표(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이재성 서울관광재단 대표가 21일 종로구 다시세운 세운홀에서 향후 계획을 소개하는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8.8.21
chopark@yna.co.kr

또 관광 분야의 민관협력체인 '서울관광 얼라이언스'를 구축하고, 여행업계와 함께 서울 25개 자치구의 관광 콘텐츠를 발굴하면서 홍보 마케팅을 지원한다.

북촌 등 일부 관광지에서 '과잉 관광'으로 인해 발생하는 거주민 피해나 저가 덤핑 관광상품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도 나선다.

재단은 서울관광의 나아갈 방향을 '가치관광, 같이서울'이라고 정하고, 정책 수립과 사업 추진 단계에서 핵심 가치로 반영하기로 했다.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로 인한 중국인 관광객 감소가 아직 회복되지 못한 가운데 서울시는 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 등 '제3시장 관광객'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 대표는 "한국 관광에 도움이 됐던 중국 상하이와 동북지역에서 관광 제한이 풀리지 않았고, 풀리는 시점을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동남아의 제3시장 관광객이 300만∼500만 명 수준까지 늘어나면 정치적 문제로 일본·중국 관광객 수가 줄어도 (타격을) 커버할 수 있다"고 말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9/01/13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