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글스, 마이클 잭슨 제치고 美 최다판매 앨범 기록

이글스 앨범 표지
이글스 앨범 표지 이글스의 '그레이티스트 히츠 1971-1975'(왼쪽), '호텔 캘리포니아'(오른쪽)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의 전설적인 록밴드 '이글스'가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을 제치고 미국 내 역대 최다 앨범 판매량 기록을 경신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음반산업협회(RIAA)에 따르면 이글스의 '데어 그레이티스트 히츠 1971-1975'는 최근 판매량 업데이트 결과 '38X 플래티넘'을 기록했다. 이는 앨범과 앨범 스트리밍·다운로드의 합계가 3천800만 장에 이르렀음을 뜻한다.

이글스의 이 앨범은 1976년 발매됐으며, 그동안 1위를 지키고 있던 마이클 잭슨의 '스릴러' 기록(33X 플래티넘)을 넘어섰다.

1977년 발매된 이글스의 '호텔 캘리포니아'는 26X 플래티넘으로 3위에 자리했다.

이글스의 '그레이티스트 히츠 1971-1975'는 2006년 집계 당시 29X 플래티넘이었는데 12년 만에 판매량을 업그레이드하면서 900만 장 늘어난 38X 플래티넘이 됐다.

'스릴러' 판매량은 지난해 업그레이드됐다.

이글스, 마이클 잭슨 능가 '美 최다판매 앨범'에
이글스, 마이클 잭슨 능가 '美 최다판매 앨범'에(샌프란시스코 AFP=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미국음반산업협회(RIAA)에 따르면 이글스의 '데어 그레이티스트 히츠 1971-1975'는 최근 판매량 업데이트 결과 '38X 플래티넘'을 기록했다.
이는 앨범과 앨범 스트리밍·다운로드의 합계가 3천800만 장에 이르렀음을 뜻한다. 이글스의 이 앨범은 1976년 발매됐으며, 그동안 1위를 지키고 있던 마이클 잭슨의 '스릴러' 기록(33X 플래티넘)을 넘어섰다. 사진은 이날 샌프란시스코의 한 음악 매장에 '데어 그레이티스트 히츠 1971-1975' 앨범 CD가 진열된 모습.
bulls@yna.co.kr

미 연예 매체들은 잭슨의 유명한 춤 동작을 인용해 이글스가 '문워크'(moonwalk)로 마이클 잭슨을 추월했다고 전했다.

소식이 전해진 뒤 이글스 멤버 돈 헨리는 성명에서 "우리 가족과 매니지먼트사, 직원들, 라디오 식구들, 그리고 우리와 46년간 고락을 함께해온 충심 어린 팬들과 이 기쁨을 나누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RIAA의 플래티넘 집계는 한 앨범이 100만 장 팔린 것을 기준으로 한다.

그러나 앨범 판매보다 스트리밍이나 음원 다운로드가 대중음악 소비의 주된 경로가 된 추세를 반영해 2013년부터는 1천500회 스트리밍과 10회 다운로드를 앨범 1장 판매와 맞먹는 것으로 해 집계하고 있다.

집계에는 유튜브, 스포티파이 등의 음악 재생 횟수가 모두 포함된다.

1970년대 초반 로스앤젤레스에서 결성된 이글스는 로큰롤과 컨트리 뮤직을 혼합한 불후의 명곡들을 남겼고 '호텔 캘리포니아'가 최고의 히트곡으로 남아 있다. 1998년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등재됐고 2016년 케네디센터 아너를 받았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21 03: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