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올해 추경 4천896억원 편성…일자리·민생에 투입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가 올해 추가경정 예산 4천896억원을 편성해 일자리와 민생 부문에 집중적으로 투입한다.

부산시는 올해 추경 예산 4천869억원을 확정해 20일 부산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예산은 지난해 결산 잉여금과 중앙정부로부터 확보한 지방교부세, 국고보조금 증가분 등에서 조달해 일자리 창출과 시민안전, 도시기반시설 조성 등에 중점적으로 투입한다.

부산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먼저 일자리 창출과 관련해 청년들의 구직활동을 지원하고자 청년구직활동비 10억원,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39억원, 청년 주거안정을 위한 행복주택 공급 확대 215억원 등 모두 309억원을 편성했다.

서민과 소상공인의 경영환경을 개선하고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87억원을 배정했다.

지역주력 산업 기술을 재편하고 미래신산업 육성을 위한 사업으로 부산형 국가혁신클러스터 구축, 파워반도체 연구 플랫폼 구축, 부산형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제작 지원센터 구축, 전기차 민간상용보급 사업 등에 257억원을 투입한다.

도시기반 시설 조성 사업으로는 천마산터널 46억원, 을숙도대교∼장림고개 지하차도 144억원, 만덕3터널 100억원 등 모두 691억원을 확보해 서부산권 연결도로망 확충에 나선다.

미음화물차 공영차고지 조성 사업비는 당초 91억원에서 131억원 늘어난 222억원으로 확대해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

쾌적하고 안전한 도시환경을 만들기 위한 사업으로는 부산 첫 구름다리인 자성고가교 철거 사업비 30억원, 수영만 자연재해위험지구 개선사업 증액 10억원, 좌동지구 다목적저류시설 설치비 증액 15억원 등 모두 157억원을 투자한다.

미세먼지에 대응하고 대기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으로 어린이집과 경로당 공기청정기 보급 62억원, 학교 교실 공기정화장치 설치 지원 10억원을 새로 편성하는 등 모두 83억원을 배정했다.

자성고가교 철거사업비 30억원과 미세먼지 대응 사업비 83억원은 모두 민선 7기 오거돈 부산시장 취임 이후 시민정책제안 사이트 'OK 1번가'에서 신청받은 제안 사업 가운데 선정해 이번 추경에서 신규로 반영했다.

이번 추경 예산안 확정으로 부산시의 올해 전체 예산은 10조9천155억원에서 11조4천51억원으로 4.5% 늘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20 10: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