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T-마크로젠, 유전체 분석에 AI기술 활용 '맞손'

송고시간2018-08-20 09:45

데이터 분석 시간·비용 절감…개인맞춤치료 기대

SK텔레콤-마크로젠, 업무협약 체결
SK텔레콤-마크로젠, 업무협약 체결

(서울=연합뉴스) 장홍성 SK텔레콤 IoT/Data 사업부 Data Unit장(왼쪽)이 양갑석 마크로젠 대표이사와 20일 SK텔레콤 사옥에서 AI 유전체 분석 솔루션 개발을 위해 업무협약을 맺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SK텔레콤[017670]은 정밀의학기업 마크로젠[038290]과 AI(인공지능) 기반의 유전체 분석 솔루션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유전체 분석을 이용하면 암, 희소병 등 특정 질병의 발병 가능성을 개인별로 예측하고 적합한 치료법을 찾을 수 있다. 하지만 인간이 가진 30억쌍의 유전체를 분석해 얻어지는 데이터만 50∼900GB로 방대하고, 분석 과정에서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든다.

양사는 AI 기술을 활용해 유전체 분석에 들어가는 시간과 비용을 크게 줄인다는 게 목표다.

SK텔레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마크로젠이 보유한 유전체 데이터, 의학정보 등을 인공지능을 통해 분석, 축적,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머신 러닝(Machine Learning) 등을 이용하면 분석 시간을 최대 10분의 1까지 단축할 수 있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자사의 압축저장기술도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병원이나 연구기관 등이 별도의 스토리지를 증설하지 않고도 데이터를 보관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압축저장기술로 운영 비용을 최대 90%까지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양사는 AI 기술을 활용해 병원, 기관 등에서 개개인의 유전체 정보뿐 아니라 질병, 가족력, 생활습관 등 통합 데이터를 빠르고 쉽게 분석하는 솔루션도 조기 개발할 계획이다.

마크로젠 [마크로젠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마크로젠 [마크로젠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솔루션 개발은 SK텔레콤 직원들이 제안해 사업화가 결정된 '스타트앳' 프로젝트의 첫 번째 사례다.

SK텔레콤 장홍성 데이터유닛장은 "마크로젠과 협력해 유전체 분석을 위한 시간과 비용은 줄이면서 더 많은 사람이 치료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