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주 밥상공동체 '광복절 빈곤해방의 날' 선포

(원주=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광복절을 맞은 15일 강원 원주시 밥상공동체종합사회복지관이 소외된 이웃을 초청해 '빈곤해방의 날 선포' 행사를 열었다.

18회째를 맞는 빈곤해방의 날 행사는 광복절을 현대적 의미로 재조명해 민족·자주정신을 일깨우는 한편 어려운 이웃과 사회적 약자, 영세노인 등이 자립과 자활의지를 갖고 새롭게 도전하는 계기를 만들고자 열고 있다.

빈곤해방의 날 선포
빈곤해방의 날 선포

이날 행사는 태극기 바람개비 만들기 등 부대행사를 시작으로 빈곤해방선언문 선포, 만세삼창, 삼계탕(400인분)과 쌀(1천400kg)을 나누는 순으로 진행됐다.

복지관은 그동안 이 행사를 통해 어려운 이웃에 사랑의 쌀(4만4천300kg)과 삼계탕(1만6천여명)을 지원했으며, 자원봉사자 1천530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밥상공동체종합사회복지관 허기복 관장(목사)은 "기록적인 폭염으로 힘든 여름이지만, 빈곤해방의 날 행사를 통해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기고 새로운 희망과 자립의 의지를 갖는 계기가 되고자 행사를 열게 됐다"고 말했다.

빈곤해방의 날 행사
빈곤해방의 날 행사

ha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15 15: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