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성 모르는 日아베…패전추도식서 6년째 '가해' 언급 안해

내년 퇴위 전 마지막 추도식 참석한 일왕은 '깊은 반성' 언급
일본 전국전몰자추도식
일본 전국전몰자추도식15일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일본 부도칸(武道館)에서 열린 '전국전몰자추도식'에 참석한 아키히토 일왕부부(왼쪽)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5일 일본 종전일(패전일)을 맞아 가진 희생자 추도식에서 또다시 일본의 전쟁 가해 책임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일본 부도칸(武道館)에서 열린 '전국전몰자추도식'에서 인사말을 통해 "전쟁의 참화를 두 번 다시 반복해서는 안된다"고 말하며 과거 일본 총리들이 언급했던 '가해'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았다.

일본의 총리들은 지난 1994년 무라야마 도미이치(村山富市) 총리 이후 '전몰자추도식'에서 가해 책임을 언급해왔다.

아베 총리 역시 지난 2007년 1차 정권 당시에는 "많은 나라들에 커다란 손해와 고통을 줬다. 전쟁의 반성에 입각해 부전(不戰)의 맹세를 견지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 2012년 12월 총리에 다시 취임해 2차 아베 내각이 발족한 이후에는 올해까지 6년째 '반성'과 '부전'이라는 표현을 쓰지 않았다.

그는 "전후 우리나라(일본)는 평화를 중요시하는 나라로서의 길을 걸어왔으며 세계를 보다 좋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 힘 써왔다"며 "전쟁의 참화를 두 번 다시 반복하지 않겠다. 역사와 겸허하게 마주하면서 어떤 시대에도 이러한 부동의 방침을 일관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 과제를 진지하게 다루며 만인이 정신적으로 풍요롭게 살 수 있는 세상을 실현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거듭해왔다"며 "지금을 사는 세대, 내일을 사는 세대를 위해 국가의 미래를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일본 전국전몰자추도식
일본 전국전몰자추도식15일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일본 부도칸(武道館)에서 열린 '전국전몰자추도식'에 참석한 아키히토 일왕(오른쪽)과 미치코 왕비 [AP=연합뉴스]

한편 내년 퇴임 전 마지막으로 추도식에 참석한 아키히토(明仁) 일왕은 "전후에 길게 이어지는 평화의 세월을 생각하면서 과거를 돌이켜보며 깊은 반성과 함께 앞으로 전쟁의 참화가 재차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015년 이후 4년째 '전몰자추도식'에서 '깊은 반성'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으로, 의도적으로 일본의 가해 책임을 언급하지 않는 아베 총리와 대비된다.

일왕은 작년과 마찬가지로 "전체 국민과 함께 전쟁터에서 흩어져 전화(戰禍)에 쓰러진 사람들에 대해 마음으로부터 애도의 뜻을 표하고, 세계 평화와 우리나라가 한층 더 발전하길 기원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일본 전국전몰자추도식
일본 전국전몰자추도식15일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일본 부도칸(武道館)에서 열린 '전국전몰자추도식'에 참석한 아키히토 일왕부부(오른쪽)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15 13: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